2008년 2월 3일 일요일

아산온천단지 여행

 

아내의 발목부상이 어느정도 회복이 되었고 따뜻한 온천물이 좋을 것 같아 주말에 온천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정확하게는 토요일 저녁 9시에 무작정 온양온천을 가자라고 출발했다가 이미 온천은 다 문을 닫아버리고 좀 괜찮은 시설의 모텔들도 죄다 방이 없어서 방잡으러 돌아다니다가 아산온천단지 근처에 괜찮은 모텔을 구해서 겨우 쉴 수가 있었지요


나름대로 온천수가 나오고 월풀욕조가 있던터라 저녁 아침에 온천욕을 할 수가 있어서 좋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산 스파비스가 아산온천단지에 있는 거였군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있어 보였는데... 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페 시누크 라는 곳, 영업을 하는지 안하는지는 전혀 모르겠고 헬리콥터 모양이 특이해서 몇컷 찍어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도를 달리다보니 예쁜 집들이 보이길래 차를 돌려서 구경와봤습니다.
세콤 경비구역이긴 하던데 주택가인지 팬션단지인지 별장인지는 모르겠지만 집들이 다 예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가 꽤 쌀쌀했던 터라 잔뜩 웅크린 정인이.
그래도 이젠 목발 없이 걸을 수 있어서 참 다행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너편에도 예쁜 집들이 보여서 찰칵 ( 저런데서 살았으면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부인 왔다고 노려보던 놈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번호판 지우고 찰칵~ 빨리 다리가 완치되어 티뷰론 몰고 다니길 바라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던 길에 "사계의 들녘"이란 곳이 보여서 점심식사를 했습니다.
여기에서는 D40X가 아닌 정인이의 IXUS 55 로 촬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약돌에 글자를 적어서 카페 안에 둘 수가 있더군요.
저희도 하나 적어 봤습니다.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층 제일 안쪽 창가에 두었으니 혹시나 가시거든 찾아보세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도 나름대로 맛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 없음:

댓글 쓰기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