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5월 9일 금요일

자동차 전국일주 - 4일째(2008/05/04) 마지막 날

전날에 너무 피곤해서 입실하자마자 골아떨어졌기 때문에 아침이 되어서야 주변을 제대로 볼 수가 있었습니다.

야구장이 3개나 있네요.


DSC_0002

DSC_0003

DSC_0004

IMG_4021

IMG_4022


짐을 차에 싣고 어제 가려고 했었던 독일마을로 향했습니다.

어제 저녁에는 남해대교를 건너면서 남해힐튼리조트를 목적지로 이동했었는데 그쪽은 팬션이나 민박이 거의 없다시피 했습니다만... 독일마을로 가는길에는 모텔이나 민박이 꽤 많더군요.

그리고 독일마을 안에도 민박을 하는곳이 꽤 있었습니다. 집이 예쁜 관계로 연휴에는 예약이 많을 것 같긴 합니다만... -_-

30평짜리 방 하루 숙박에 거의 50만원 가까이 하는 숙박비를 지불할 생각이 없으시다면 숙소를 구할때 우선 독일마을 근처로 이동하는 걸 추천합니다.

IMG_4025

IMG_4027

IMG_4029


파란 잔디에 동화에서 나올법한 집들이 많았습니다.

도로변쪽에는 민박을 하는 집이 많았고, 독일마을 방문객용 주차장이 마을 꼭대기에 있었습니다만 사람들이 갓길주차를 많이 하는 바람에 꽤 혼잡했습니다.


DSC_0023

DSC_0025

DSC_0032


인기리에 방영되었던 드라마 환상의 커플" 에서 철수네 집도 있었는데 안타깝게도 현재는 세트가 철거되고 복원중인 관계로(방송사에서 개인주택을 임대해서 사용했었다네요) 드라마 속 모습을 볼 수가 없었습니다.

철수네 집 앞에 있던 안내문을 촬영했는데, 독일마을의 유래와 함께 철수네 집 세트장 철거에 대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DSC_0034


뭔가 "독일스런?" 것들을 잔뜩 기대를 했습니다만 방문해 본 느낌으로는 "아~ 이런게 독일식 스타일이구나" 라는걸 한번 느끼면 그걸로 끝인 그런 곳이었습니다.

첨부터 관광지로 개발된 게 아닌 관계로 어쩔수 없었지만 방문객 주차장이나 마을 입구쯤에 편의점 하나쯤은 있어도 괜찮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내륙에서 성장했거나 다른 지방에서 태어났다면 부산이란 곳이 참 매력적일 수도 있겠지만 저야 뭐 태어나서 대학 졸업하고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하기 위해 서울로 올라오기 전까지 계속 부산에서 살았으므로 바다라든지 해운대라든지, 혹은 "바다" 라고 하는 것에는 크게 뭔가를 느끼거나 감동하는 일이 없습니다.

당연히 태종대/다대포 기타 부산근처의 명승지나 오래된 절 등도 많이 가봤고 -_-;;


엔진 트러블로 수리를 맡긴 차량이 아직 수리완료가 되지 않았기 때문에 곧바로 부산으로 이동했습니다.

중간에 진주라든지 몇군데 더 들를곳이 있었지만 진주 역시도 외가가 있는 곳이라 어릴때부터 많이 가봐서 -_-;;


IMG_4045

IMG_4056

IMG_4058


북부산 톨게이트 도착~

IMG_4059


원래의 목표는 동해안 몇군데를 더 거쳐서 분당으로 돌아가는 것이었습니다만, 차량수리 문제와 다음날인 5월 5일이 어린이날이라 극심한 교통정체가 예상되는 등등으로 인해 전국일주는 부산에서 끝이 났습니다.

차량문제가 없고 첫날 좀 일찍 출발했다면, 그리고 숙소를 미리 예약해 두는 등의 몇가지만 신경썼다면 충분히 가능한 일정이었을거라 생각이 듭니다만...

못가본 동해의 일부 지역과(사실 동해도 대충 가볼곳은 이미 다 가본 상태) 내륙지방을 중심으로 몇차례 더 여행을 할 생각입니다.


남해로 차를 몰고 내려가서 배편에 차를 싣고 제주도 넘어가는 일정도 여름휴가나 연휴때 꼭 한번 해보고 싶네요.

혹시나 제가 여행한 코스를 보고 따라해보는 분들이 계시다면 부산 이후의 코스에 대해서 어떻게 이동을 하셨는지 알려주시면 크게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숙박이나 식사보다는 많은 곳을 구경하자라는 컨셉으로 열심히 돌아다녔던 관계로 주로 지출된 비용은 주유비와 통행료인것 같고, 대략 4일동안 50만원정도의 비용이 소요되었습니다.


-P.S-

1. 수리한 차량이 엔진부품을 일부 교체를 해서 부산->분당 올라올때 시속 80km/h 정속주행을 했습니다.

부산에서 분당집까지가 GPS로 대략 370km 쯤 나오는데, 완전히 지옥이었습니다. 너무 지루하고 졸리고 ㅜ.ㅜ

2. 여행갈때는 역시 GPS가 있어야 시간이 절약되는군요. 출발할때 GPS 업데이트 꼭 하세요. 가려고 하는 목적지가 여러군데일때 GPS를 통해서 다음 목적지의 거리 및 위치를 파악하고 효율적인 동선을 정할 수가 있습니다.

길 뿐만이 아니라 근처의 숙박정보 등을 파악할때도 꽤 유용하더군요.

댓글 없음:

댓글 쓰기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