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6월 11일 목요일

귀국

어제 저녁 10시 5분 비행기를 타고(한국시간으로는 오늘 0시 5분) 자카르타에서 인천으로 출발했습니다.

마지막날 회의를 마무리하고 공항에 도착했는데 탑승까지 한시간 쯤 여유가 있어서 수카르노 하타 공항 여기저기를 구경했습니다.

폴로매장을 또 가봤습니다만 시티카드 50% 할인이벤트가 끝나서 아내에게 줄 폴로 티 하나만 구입하고 서점으로 이동 고고싱~

혹시나 비행기 안에서 시간을 때울만한 책이 있나 보러 간 거였는데... 생각보다 맥 관련 서적이 많더군요. 잡지도 5종류 정도 되던데 가격이 좀 비싼게 흠이었습니다. 300,000Rp 에서 약간씩 차이가 있더군요. 역시 애플관련된 제품들은 언제나 항상 비싸군요(신형 iPhone 3Gs제외)

앞쪽 두세권만 비닐 포장이 되어 있고 뒤쪽에는 포장안된 잡지들이 있어서 내용을 잠깐 살펴봤는데 30만 루피아나 주면서 살만큼은 아니라서 입맛만 다시다가 사진만 한장 찍어왔습니다.

IMG_5729.JPG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숄더백을 하나 구입했습니다.

언제 산 건지 기억도 안나지만 이마트인가 홈에버에서 제일 저렴한 걸 구입해서 그걸 계속 쓰고 있었는데 이게 너무 오래되서 찍찍이도 너덜너덜하고 결정적으로 앞주머니의 부재와 어깨끈 길이가 너무 짧다는 것 때문에 결국 새걸로 하나 사게 되었지요.

마침 예전부터 기내면세품 중에 눈여겨 봤던 게 있어서 질렀습니다. 키플링 제품인데 아무리 이름있는 거라지만 크기에 비해서 8만원 정도 하는 가격은 좀 쎈 거 같기도 하고 -_-;;

숄더백 앞쪽에 포캣이 두개 있고 가방 뒤쪽에는 핸드폰이랑 펜을 꽃을 수 있는 별도의 수납공간이 있어서 나름 실용적이었습니다..만... 저 고릴라 인형은 뭐지 -_-;

IMG_5730.JPG

오자마자 정신없이 바쁘군요. 또 열심히 달려야겠습니다.

-P.S-

electronic city가서 샀던 80,000Rp짜리 메모리카드 리더기가 결국 문제를 일으켰습니다. made in 이 어딘지도 안적혀 있는 제품이지만 그게 그거겠지라고 생각하고 샀는데 접촉불량인지 계속 맥북에서 인식되었다 안되었다 난리네요.

회사에서 받았던 맥북을 반납해야 할 가능성도 생겼고 이번에 새로 발표된 맥에 메모리 카드 리더도 들어있는 것 같으니 이번기회에 개인 맥북을 장만해 볼지 심각히 고민중입니다.

댓글 4개:

  1. 이쁜 키플링 가방 사셨네요 +ㅅ+ 가격은 좀 쎄네요 ㄷㄷ ;;

    원래 키플링은 고릴라가 포인트긴 한데... 레나님한테는 좀.. 여럽죠 - -? ㅋㅋ (여럽다는 말, 아시려나?ㅎㅎ)

    답글삭제
  2. @쥬리에뜨 - 2009/06/12 12:43
    쑥스럽다는 말의 사투리 아님둥? ㅋㅋㅋ

    부산사투리가 아닌것만은 확실한데 -_-(부산에서는 들어본 적 없음)



    사실은 모르겠지만 기내면세품에 적혀있기로 국내 판매가는 10만원인가 12만원이랬음(이걸로 구입해야 할 이유는 충분했다는)

    답글삭제
  3. 얼레? 최근 제가 들고 다니는 가방이랑 같은 거네요. 누나한테 받은 건데 생각보다 비싼 물품이었군요;;;

    답글삭제
  4. @파초 - 2009/06/13 19:51
    고릴라 인형이 핵심이라고 하는군요 ㅎㅎ

    답글삭제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