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9월 12일 토요일

비현실적인 경차 시승기들

요즘 차량을 바꿀까 하면서 여기저기 기웃거리고 있습니다.
세단으로 라세티프리미어 2.0디젤, 현재 몰고 있는 티뷰론의 대체 및 가격을 고려하여 투스카니 FL2 2.0 GT 또는 GTS, 그리고 다른 하나의 고려사항인 경차.

<<출처 : GM대우 홈페이지>>

투스카니 FL2 2.0GT ~ GTS의 중고가격이 뉴모닝 2010이나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의 신차가격과 거의 차이가 없거나 상태에 따라서 약 100~200만원 높은 수준이기 때문에(세금 등은 제외) 가격상으로는 2천만원을 훌쩍 넘어가는데다가 2010모델이 나올 예정인 라세티 프리미어보다는 이 둘 중 하나를 선택할 가능성이 현재로써는 높습니다.

중고가 똥값이니 어쩌니 해도 저는 아버지가 쭉 탔던 차량들 중에 대우차가 많았고, 제 첫차였던 라세티에 대해서도 꽤나 만족스러웠기 때문에 메이커만으로 구입할 차량을 한정짓지는 않는 편입니다.(라기보다는 매년 가격올리고 옵션질하는 현대기아쪽은 별로 좋아하질 않죠. 요즘은 GM대우도 슬슬 따라가는 느낌입니다만 -_-)

각설하고, 경차를 고려한다면 2010 뉴모닝 또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둘 중 하나를 고려중인데 2010년형이 아닌 뉴모닝은 지인의 것을 타보아서 대충 느낌을 알고 있고, 올뉴마티즈 역시도 몇번 타보긴 했습니다만 신형인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대리점에 전시된 차량을 타보기만 했고 아직 주행감을 느껴보진 못했습니다. 그러니 자연스레 인터넷에서 시승기를 뒤져볼 수 밖에 없는데, 몇몇 뉴모닝 2010시승기와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시승기를 읽다 보니 좀 이상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상당수의 2010 뉴모닝 시승기는 경차답지 않은 다양한 편의사양과 예쁜 디자인에 촛점을 맞추고 있지만 막상 달리기 성능에 대한 언급은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경차라는 자체가 도심에서 연비위주로 달리는 차량이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이게 당연한 것일수도 있다고 봅니다.

<<출처 : 기아자동차 홈페이지>>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역시 초기의 시승기들은 그랬었으나 최근의 시승기들을 보면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에 성인 3~5명을 태우고 에어컨을 튼 채로 오르막을 달렸더니 시원치 않았다라는 등의 내용들이 보이기 시작하는군요.

솔직히 이야기하면 2000cc이상의 디젤승용/승합이 아닌 2000cc이하 휘발유 차량들은 4~5명의 성인을 태우고 에어컨을 틀고 오르막을 올라가면 만족스런 성능을 느끼기 어렵다고 보는데요, 뭐랄까... 좀 비현실적인 시승기라고 해야할지 아니면 아예 조건 자체가 적절하지 않다는 생각입니다.

교통신호가 많아 정차가 심하고, 주로 도심을 달리며, 출퇴근 용도로 1명의 운전자가(부부출퇴근이거나 한다면 2명?) 운행하는 그런 차량이 '경차' 아니던가요?
과연 일년에 성인 3~5명을 경차를 태우고 오르막을 올라가면서 에어컨을 트는 경우가 몇번이나 있을까요? 이런걸 원하시는 분은 2000cc이상 디젤 승용/SUV로 가시길 권해드립니다.

이를테면 투스카니 2.0 으로 대한민국 운전자들의 표준 출퇴근거리를 통근하던 운전자가 차를 경차로 바꾸고 한달뒤에 비교를 해보니 유류비가 얼마나 줄었다든가 하는 식의 좀 더 현실적인 2010뉴모닝,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시승기들을 기대해봅니다.

추천할만한 시승기, 다양한 관점에서 객관적으로 비교했다고 보여짐
http://www.aboutcar.co.kr/1146

-P.S-
그리고 경차를 언급하면서 유럽의 경우 수동출시의 비율이 꽤 높은데 국내에는 대부분의 운전자들이 오토메틱을 뽑는다는 부분에 대한 언급이 많습니다. 경차라는 목적(경제성, 연비)에 부합하려면 '수동'을 뽑아야 한다라고 주장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시죠.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유럽의 경우 평지가 꽤 많은데 반해 국내는 그렇지 않은 부분도 많고 경사가 심한 도심의 지하주차장도 많은 등 다양한 요건들이 오토메틱을 선호할 수 밖에 없게 만든게 아닌가라는 생각입니다.

평지가 많은 유럽에서 운전하던 사람들을 부산쪽 산복도로나(제가 부산출신 ^_^;;) 경사가 심한 오르막에서 사이드 갓길주차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몰아넣는다든가 지하4층에서부터 1층까지 줄줄이 차량들이 줄을 서서 주차요금 계산을 하기 위해 조금씩 올라가야 하는 백화점 주차장 등을 경험하게 해 본다면 과연 그때도 수동차량을 계속 뽑겠다고 할지는 꽤 재미있는 실험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댓글 2개:

  1. 라프디가 어떨까 생각합니다.. 행복한 고민이시네요 ㅎ

    답글삭제
  2. @seod - 2009/09/13 20:17
    2010년형을 기다려보고 있는 중입니다. :)

    대리점에 물어보니 2009년형은 더이상 공장에 주문을 넣을수가 없다고 하더군요. 이미 뽑혀나온 애들중에 안팔린 애들만 살 수가 있다고...



    1800cc 휘발유 엔진이 2010년형에 나온다는 소문도 있던데 1600cc디젤 같은 모델도 같이 나오면 참 좋을듯 싶습니다.

    답글삭제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