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0월 12일 월요일

수라바야 방문기

카메라도 없고 뭐 아무것도 없기 때문에 간단하게 끄적여둡니다. ( 일기쓰기? )
사진은 맥북프로로 몇장 찍어뒀던 것들.

1. 수라바야는 자카르타 수카르노 하타 국제공항의 국내선에서 탑승 가능하며, 약 1시간 30분 걸립니다.

2. 공항에 도착하면 출구로 나와서 왼쪽으로 꺾어 앞으로 쭉 가면, 택시랑 사람들이 줄을 쭉 서 있습니다. 왼쪽으로 보면 prima 니 뭐니 하면서 이상한 표 같은걸 팔고 있는데, 택시 티켓입니다. 거기서 어느 호텔간다 또는 방문지 어디다 그러면 돈 얼마라고 이야기해주고, 돈 내고 티켓 받아서(3장으로 이루어짐) 하나는 택시 줄서있는 쪽에 있는 사람에게 주고, 하나는 택시 탄 후에 기사에게 주고, 다른 하나는 본인이 가지면 됩니다.
(아마 극성인 바가지 등등으로 인해 그런듯??, 물론 일반 택시기사들도 손님 끌려고 호객행위 하긴 합니다만... 티켓 끊어서 가는게 안전할 것 같더군요)

공항에서 J.W. Marriott Surabaya까지 가면 7만 루피아 내면 될겁니다.

3. J.W. Marriott Surabaya는 나름 깨끗하고 좋았습니다. 회사 가격이 그런지 원래 그런지 모르겠지만 1박에 세금포함하여 70만 루피아 정도였던 듯 하네요.
다른 호텔들과는 달리 laundary 무료서비스가 없는게 옥의 티라고 하겠고, 지하에 있었다던 나이트클럽? 바? 아무튼 그것도 없어진듯...

4. 수라바야는 인도네시아 제 2의 도시라고는 하지만, 그 규모나 기타 등등에서 자카르타와는 비교되지 않을 정도로 현대화가 안되어 있습니다. 큰 건물 거의 없고 거의 다 1층짜리 집들이더군요. 좀 더 적도 근처라서 그런지 뜨겁긴 엄청 뜨거웠습니다. 수라바야에서 발리까진 멀지 않다고 하더군요.

5. J.W.Marriott Surabaya 4층에 피트니스 센터 및 실외 수영장, 마사지 샵 등이 있더군요. 늦게 갔더니 죄다 문닫아 버려서 구경만 했습니다. -_-;;

6. 호텔이라곤 가본게 손에 꼽을 정도지만 굳이 평가를 하자면
    반둥 힐튼호텔 > 메리어트 수라바야 > 자카르타 술탄호텔
    이정도? 반둥 힐튼이 최고였던듯 -_-;;;

7. 은근히 인도네시아 내 가루다 인도네시아 항공편 지연이 잘 되더군요. 갈때도 약간 지연, 올때도 20분 지연...

끝.

댓글 없음:

댓글 쓰기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