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8월 27일 금요일

SKT 데이터무제한 서비스 시작

SKT에서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가 나왔습니다.

26일부터 기존 올인원55이상 고객(55/65/80/95 및 넘버원)을 대상으로 한다고 하네요.

 

이러면 갤럭시S나 기존 SKT스마트폰 사용자들은 테더링을 이용해서 노트북으로 언제 어디서나 전화가 터지는 곳이라면 인터넷 접속을 할 수 있게 됩니다.

 

네트웤 트래픽의 상당부분을 차지하는 헤비유저를 제외하고는 한달에 수백메가 이상을 쓰는 사용자가 많지 않고, 또한 네트워크에 과부하가 갈리는 경우 QoS를 위해 자동으로 트래픽을 제한하는 시스템을 갖추어 놓아서 무제한서비스를 하더라도 3G망에 과부하로 인한 접속문제는 없을 거라고는 하는데…

 

글쎄요.. 저부터도 만약 제가 SKT사용자이고 저 요금제에 가입한 스마튼폰이 있다면, 그리고 노트북 사용자면 항상 테더링을 켜두고 다니겠습니다. –_-;;;

결국 이 무제한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사용하실 분들은 노트북을 들고 다니면서 이동이 잦거나, 아니면 자금이나 기타 등등의 이유로 집에 무선공유기 등을 설치해 놓지 않아서 하루왼종일 노트북+스마트폰 테더링으로 인터넷을 이용할 사용자들일텐데요, 이 경우는 스마트폰과는 달리 가먄히만 있어도 네트워크 트래픽을 유발하는 각종 메신저 + 웹브라우저 플러그인 + 기타 패킷을 몰래몰래 보내는 온갖 프로그램과 바이러스가 깔려있는 노트북/넷북일 것이라는 이야기지요.

 

예전 인도네시아 갔을때 한달 3G짜리 종량상품인 HSDPA상품 이용했는데, 나름대로 처음에는 조심해서 쓴다고 썼고 또 워낙 현지 네트워크 사정이 좋지 않아서 속도가 만족스럽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3G 다 쓰는데는 며칠 걸리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노트북은 스마트폰에 비해 조작이 편하기 때문에 유튜브/음악사이트를 마구마구 이용해 주실 겁니다. 물론 방금 카메라/스마트 폰으로 찍은 멋진 사진들도 대량으로 플리커/페이스북 등등에 올려주시겠죠. p2p 프로그램도 막 돌아가 줄 거고, MMORPG나 하다못해 고스톱 사이트 같은곳도 막 들려서 트래픽을 유발할거 같네요. 온갖 메신저란 메신저는 다 로그인시켜놓고 파일전송도 고고씽~

 

종량제라는 빗장이 풀리면 안쓸 것도 쓰게 되는 게 사람 심리가 아닐까 싶습니다. 부디 별 문제 없이 서비스가 제공되길 바랍니다.

 

KT도 이런거 하나 나오면 좋겠고,  제가 KT와 아이폰 노예계약 한 것만 아니라면 당장이라도 SKT로 가서 갤럭시S 개통하고  아이폰으로 SKT 개통하고 해당 요금제 가입을 하고 싶을정도로 매력적인 요금제인 게 사실입니다.

 

매번 일일이 와이파이 찾아다니지 않아도 되고, 물론 와이파이의 경우에도 802.11n 이라면 이야기가 달라지겠습니다만 어차피 무제한 트래픽이면 좀 느긋하게 기다리기만 하면 전송 자체에는 문제가 없으니까요. ( 기다리는 건 인도네시아에서 인터넷 쓰면서 이미 단련!!! )

그리고 OPMD도 있으니 3천원만 추가하면 여러대에서 쓸 수도 있구요.

 

아직 KT는 ‘무제한’ 은 없긴 한데, 그럼 OPMD 는 있느냐?

있습니다. 명칭은 “데이터 쉐어링” 이라는 부가서비스이고 http://cs.show.co.kr/SvcRegularMain.jsp?main_cd=12&brand_cd=A&xml_file_nm=FarPriceDataSmartData.xml 여기서 확인가능합니다.

http://erms.show.co.kr/enomix/members_web/faq/exSelfFAQA.jsp?faqId=FAQS0000008683 여기도 참고.

 

스마트 데이터 월정 상품, i요금제, 아이폰 평생요금제 사용자는 가입이 가능하고(아이폰평생-teen은 불가), 월 3천원만 내면 가입이 가능하고 또한 non-3G 장비에서 3G망을 쓰기 위해 붙여야 하는 3G모뎀의 ‘가입비와 기본료’ 가 면제됩니다. (앗싸 좋구나~)

 

아이폰으로 맥북 연결해서 테더링 하면 충전도 되면서 인터넷도 되면서 전화오면 전화도 받아지긴 하니.. 별 쓸데없을지도 모르겠지만 핵심은 스마트폰의 데이터용량과 3G모뎀의 데이터사용 용량이 같이 합산되는거니까 3G모뎀만 어디든 꽃아서 쓸 수가 있다는 거지요.

이를테면 3천원 주고 3G모뎀 개통한 다음에 전 그냥 지금처럼 아이폰+맥북 쓰고 개통한 3G모뎀은 아내가 쓰는 노트북에 꽃아서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 ㄳ.

 

근데 구글링 하다 보니까 iPad 3G사와서 개통시도하신 어느 분이.. KT의 프로세스 문제인지 아무튼 iPlug모뎀은 안주고 iPlug모뎀이 있는 사람에 한해서 이 서비스를 제공하더라는 말이 있네요. 그럼 결국 iPlug에 들어갈 USIM하나 개통해서 준다는 이야긴가?? 음.. 이건 좀 더 알아봐야겠네요 위험합니다.

 

이런저런 말이 많았는데 결론은 SKT의 매력적인 요금제 출시 축하! 그리고 자극받은 KT가 더 멋진 요금제 출시를 해주길 기대! 두 이통사 열심히 싸우셔서 더 많은 혜택을 고객들에게 돌려주시길…

 

 

 

 

이라고 마무리를 하고 싶었는데

 

이번 SKT요금제 약관에 따르면 ‘망 부하시’ 1일 기준 사용량 초과 고객에 한해 일시적인 QoS 제어를 한답니다. 요금제에 따라 다르긴 한데 1일 기준 사용량은 대략 70MB/100MB/150MB/200MB 라는군요. 망 부하가 없어야 진정한 ‘무제한’ 인데 위에서 적었던 글처럼 만약에 망 부하가 허구한 날 일어난다면, 혹은 SKT가 이미 망 부하가 발생할 걸 예상하고 1일 사용량을 저렇게 정해놓은 거라면 이건 “데이터무제한” 이라는 말이 무색해지겠네요. 단 이 경우에도 이메일/메신저/웹서빙 등은 정상적으로 사용 가능하다고 합니다만.. 망 부하가 걸려서 내가 더이상 접속을 못하는건지 아니면 망 부하가 안걸렸는데도 그냥 하루 종량을 다 써서 네트웤이 안되는지 알 수 있는 방법이 있어야 하겠네요.(안그러면 억울!)

 

부가세 제외 5만 5천원이니까 부가세 5천5백원 추가하면 6만5백원인데 무제한 아닌 무제한이라…

 

왠지 이런 느낌입니다.

 

한우 꽃등심 1인당 6만5백원에 무제한.

손님 많아서 붐비면 1인당 한번에 100G 씩만 가져갈 수 있음.

단 이 경우에도 야채,물,공기밥, 된장국은 무제한.

2010년 8월 14일 토요일

여름휴가 갑니다. 싱가포르 고고싱~!!!

10일이 모자란 1년전, 그러니까 대략 355일쯤 전에 유엔젤에서 근무할 때 인도네시아에 일주일짜리 도착비자 끊고 일하러 갔다가 출장지연으로 인해 싱가폴 찍고 인도네시아로 재입국한 적이 있습니다.

 

그때는 정말 시간여유가 없어서 새벽일찍 나와서 이래저래 싱가폴 창이 국제공항에 도착한 다음, 같이 갔었던 외주업체 과장님과 도시 구경이라도 하자 하면서 나갔다가 city hall 역에 내려서 맥도날드 햄버거 하나 먹으면서 다음날 있을 telkom flexi와의 회의를 위한 문서작성하다 부랴부랴 자카르타로 돌아왔던 기억이 납니다.

 

그냥 몸이랑 노트북만 들고 갔으면 됐을 것을, 유엔젤 인도네시아 직원분들이 재입국할때 짐이 없으면 문제가 될 수 있다라고 해서 그 무거운 캐리어까지 끌고 갔었지요.

 

싱가폴에서 자카르타 돌아올 때 자카르타->한국으로 돌아가는 비행기 표가 없으면( 다른곳도 그런지 모르겠지만 인도네시아는 입국시 출국할 비행기표를 보여주지 않으면 입국을 거절하더군요. 뒤로는 뇌물을 요구하는 거라는… ) 입국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해서, 부랴부랴 인터넷+프린트 되는 곳을 찾았었는데…

 

그 멋지고 커다란 창이 국제공항에 좀 편하게 인터넷과 프린트터를 함께 쓸 만한 곳이 없더군요. 지하에 있는 세탁소를 겸하는 인터넷 카페가 있긴 했는데 카드도 안받고 싱가포르 달러만 받는다고 막 우기는데.. 우리는 이미 싱가폴 달러를 모두 환전했고 –_-;; 혹시나 대한항공의 도움을 좀 얻어볼까 했더니 현지 대한항공 직원은 상주가 아니고 비행기 출발할 시간이 2시간쯤 남으면 그때 나타나는데다가, 그나마 도움을 요청해도 일언지하에 거절~ (내 일 아니다. 매니저의 지시가 없다.. 뭐 이런식의 지극히 동남아스런 게으름을 보여주더군요. 싱가폴이라고 해도 크게 다르진 않았던 듯 )

 

얼마 전의 일이었던 것 같은데 벌써 1년전의 일이군요. 세월 참 빠릅니다.

 

그리고 오늘 오후, 그러니까 2010년 8월 15일에 싱가폴 항공을 이용해서 못다했던 싱가폴 관광의 목표를 달성하러 갑니다.

 

이번에는 외주업체 직원이 아니라 사랑하는 아내와 함께.

숙소 중 한곳인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머무르는 동안 1박을 하게 될, 좀 무리해서 예약한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완전 기대중!!!>

 

준비는 좀 오래전부터 했습니다. 한국에 있는 싱가포르 관광청에 무료 책자 신청해서 책자도 받았고, 책자 뒤에 붙어있는 할인쿠폰도 챙겼고, 여행도 맨날 사기 싫은 물건 사라고 끌고다니는 패키지 지겨워서 호텔/비행기 따로 다 구했습니다.

1년전에 방문했을 때 창이 국제공항에서 챙겼던 관광안내 팜플렛들도 하나도 버리지 않고 고스란히 모셔놨었지요. 훗훗~

 

밖에서는 천둥번개가 우루룽 꽝꽝 치고 있어서 좀 걱정이 되긴 하지만, 요즘 워낙 국지성 호우가 많으니 비행기 뜰 때쯤에는 괜찮으리라 보고…

WoW길드의 같은 길드원인 ㅅ해님이 구해준 롯데면세점 VIP 골드 카드 발급 쿠폰으로 어제 COEX 가서 신청했으니, 오늘은 느긋하게 가서 롯데면세점 쇼핑도 좀 해볼 수 있겠군요.

 

갖고 있는 노트북용 가방이 샘소나이트 15” 비즈니스용이라(예전에 회사 다닐때 들고 다녔던 15’’ 맥북프로용) 가방 자체도 꽤 무거운데다가 갖고 있는 가방중에 배낭형태로 노트북까지 수납할 수 있는 가방이 하나도 없어(13인치용으로), 면세점 가서 하나 구해볼까 싶기도 하네요.

 

재수 좋게 인터넷이 무료로 되는 호텔에 투숙하게 되면 그날 그날 돌아다닌 곳의 사진을 좀 올려볼 생각이고, 혹시나 인터넷 너무 비싸거나 맥북까지 안들고 가게 되는 상황이 오면… 음.. 휴가 끝나고 복귀하는 다음주말쯤이나 되어야 뭔가를 올려볼 수 있겠네요.

 

아무튼 그때까지, 한국을 잘들 지켜주세요!!!

2010년 8월 13일 금요일

Eclipse 에서 메모리 Heap 상태 체크하기 및 GC하기

몇몇 플러그인도 있는 것 같습니다만, 3.5 이상은 기본으로 들어가 있는 듯 합니다. ( 그전부터 있었을지도?? )

 

Preference –> General 을 선택하면 아래와 같이 “Show heap status” 라는 컬럼이 있는데, 기본으로는 체크가 되어 있지 않습니다.

 

 

체크를 켜고 나면 화면 우하단에 아래와 같이 힙사이즈를 보여주는 UI가 나타납니다.

전체 HeapSize는 본인 PC의 세팅 및 eclipse.ini 에서 세팅한 –Xmx 같은 파라메터의 영향을 받겠지요.

 

 

보시면 지금 이 스샷을 뜬 이클립스는 전체 992M 중에 224M를 쓰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네요.

그 옆에 보면 휴지통 모양이 있는데, 네 맞습니다. 누르면 Garbage Collection합니다.

 

너무 무거운 어플리케이션 띄우거나 해서 Heap Size 다 썼다는 오류를 허구한 날 보시는 분이라면 틈틈히 저 버튼 눌러주시면 되겠습니다.

(그럴 일이 자주 없길 바랍니다. –_-;;)

2010년 8월 2일 월요일

에어 아시아, 국내 11월 진출

올해 1월까지 유엔젤에 근무하면서, 작년 2009년에 인도네시아 출장을 참 많이 갔었습니다.

그때 수카르노 하타 공항이라든지, 기타 여기저기 공항을 다니면서 많이 봤던게 바로 에어 아시아였습니다. 예전에 코타키나발루 갔을 때도 공항에서 본 것 같네요.

 

온통 빨갛기 떄문에 눈에 확 들어오는 편인데, 이 항공사는 말레이시아에 기반을 둔 저가항공사입니다. 말레이시아쪽 항공사라고 얕잡아 보실지도 모르겠지만, 무려 세계 4위의 항공사이지요.

 

 

저도 이번 여름휴가로 싱가폴을 가보려고 ( 싱가폴로 결정한 이유가 궁금하신 분은 http://www.potatosoft.com/354 여길 읽어보시길 ) 알아봤는데, 아직 ‘한국’ 에는 에어 아시아가 들어오지 않았더라구요.

 

근데 검색을 하던 중 이 항공사의 장거리 노선을 운영하는 에어 아시아 X가 올 11월부터 인천공항에 취항한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당장은 주 7회 인천-쿠알라룸푸르를 운행한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되면 인천 –> 쿠알라룸푸르로 이동한 다음 인도네시아/싱가폴/기타 등등의 다양한 동남아로 이동을 할 수가 있습니다. 뭐 일단 뚫고 나면 홍콩이나 필리핀, 이쪽으로도 계속 늘어나려나요?

 

엊그제만 해도 없던 인천공항이 지금 에어아시아 홈페이지에 들아가면 항공편 검색시 출발지/도착지에 추가가 되어 있군요!! ( 출발지를 인천공항으로 하면 도착지는 쿠알라룸푸르 하나밖에 선택할 수 없지만… )

 

여름 휴가를 위해서 한국->일본 동경으로 가서 하루쯤 구경하다가 일본에서 에어 아시아로 동남아로 넘어가는 것도 생각은 해봤는데 아직 일본에도 에어 아시아가 취항하지 않았고, jetstar는 일본에서 출발하는 경우 도착지가 호주/뉴질랜드 뿐이네요.

 

<일시적인 프로모션 가격이긴 하지만 어쨌든 인천->쿠알라룸푸르 편도 6만원, 세금포함!!!>

 

아무튼 이거, 국적기나 기존 항공사에 비해서 이런저런 불편함이 있는 게 사실이지만 그걸 상쇄하고도 남을만큼 충분한 가격 경쟁력이 있습니다. 반드시 국적기를 고집해야 하는 이유가 없다면(언어? 마일리지?) 좋은 선택일 것 같고, 대한항공/아시아나 항공도 긴장해야겠네요.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