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2월 27일 월요일

예산관리 도구로 MINT.COM을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나름대로 수입과 지출관리에 신경을 쓰고 있었습니다만, 뭔가 좀 더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해오던 차에 최근에 몇몇 자산관리 프로그램부터 간단한 용돈기입장 용도의 프로그램까지 몇가지를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받아 사용해봤습니다.
주로 무료버전이거나 유료버전의 라이트버전을 이용해서 UI나 조작편의성 등을 살펴봤는데요, 제가 생각하던 프로그램의 기준은

1. 아이패드에서 돌아갈 것
2. 데스크탑, 노트북, 아이폰 등 타 기기와도 사용이 가능할 것
3. 기기간 sync가 용이하게 될 것
4. 아내의 출납내용과 같이 자동으로 병합되거나 최소한 수동 병합 기능이라도 제공할 것

등이었습니다.
iBank나 Quicken을 살펴보고 외국 블로거들의 비교 기사들도 읽어봤습니다만... 아 뭔가 너무 복잡하게 입력을 이것저것 해야 하더군요. Quicken은 아이패드용 앱이 아직 없고, iBank는 아이패드/아이폰/맥용이 모두 있으나 PC용이 없고 또한 맥용/아이폰용에 비해서 아이패드용은 아직 좀 완성도가 덜한 것 같았습니다.그리고 월급받아서 저랑 아내가 사용하는 지출을 어떻게 관리해야 할지에 대한 답이 될만한 기능도 보이지 않더군요. 뭔가 수동으로 일일이 다 넣어야만 할 것 같은 느낌... 가격이 성능에 따라 버전에 따라 $50 전후인데, 비싸다면 비싸고 저렴하다면 또 저렴하지만... 문제는 기기별로 일일이 사야 할 것 같다는 느낌이 강하게 왔습니다. ( iBank를 구입하는 경우 맥용도 사고 아이폰용도 사고, 아내가 쓸려면 아내 아이폰에도 사고?? )

가격이 좀 저렴한 것 중에서는 HomeBudget이 괜찮아 보이긴 했습니다. 라이트 무료버전을 설치해서 이것저것 사용하던 중에 앱스토어에서 mint.com 이라는 앱을 보게 되었습니다.

서비스 첫 화면

이게 뭔가 하고 설명을 좀 읽어보고 블로거들의 글도 좀 읽어보고, 실제로 다운로드받아서 사용해봤는데.. 이게 대박입니다.
기본적으로는 웹 기반 서비스라서 웹이 되는 기기면 어디서든 접속이 가능하지만 그 외에 아이패드/아이폰용 앱이 따로 또 있습니다. 기능과 디자인도 꽤 괜찮고 무엇보다 무료입니다.일반 앱처럼 로컬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게 아니니 인터넷이 되는 한 동기화 걱정은 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지 이것뿐이라면 에~ 이럴 것 같은데 이 놀라운 mint.com서비스의 정말 좋은 점은 '실제의' 자신의 은행계좌와 신용카드 계좌, 기타 등등 mint.com에서 연동하는 서비스 중 자신이 사용하는 서비스가 있는 경우 해당 서비스에 접속하기 위한 정보를 입력하면 mint.com이 해당 서비스에서 결제내역을 가져와서 자동으로 카테고리로 관리까지 해준다는 것입니다.

어? 그러면 mint.com에서 내 계정 정보로 뭔가 나쁜 짓을 할 수 있지 않나? 라고 생각해 볼 수도 있는데, 최소한 아직까지는 그런 일이 없어 보이고 또한 mint.com의 설명을 보면 이 서비스는 "Read Only" 서비스입니다. 주어진 정보로 트랜잭션을 읽어와서 보여주기만 할 뿐, 실제로 뭔가 트랜잭션을 발생시키거나 하진 않는다는 거죠.
물론 제공된 정보를 가지고 내부 직원이 어떻게 일을 칠 수도 있겠지만, 그 정도 허술했으면 지금의 mint.com은 이미 사라지고 없었을거라 생각합니다. 다음의 링크에서 간단한 설명을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https://www.mint.com/how-it-works/security/

제 경우 제 주거래 은행을 등록했더니 거기에 열어놓은 checking/saving account와 visa credit card의 출납내역이 자동으로 등록됐고, amex역시 등록했더니 최근 거래내역을 쭉 읽어와서 정리를 해줍니다. 몇몇 자동 분류가 안되는 항목에 대해서는 수동 분류를 통해서 카테고리를 맞춰줬구요. 아내의 은행계좌도 등록했더니 아내의 checking account와 visa카드도 함께 보여줍니다.

자.. 이제 이러고 나니 저와 제 아내가 사용하는 모든 카드의 사용내역과 은행지출내역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장점? 단점?) 어? 그럼 현금으로 쓰는건 어떻게 하냐라고 물으실 수 있겠는데, 세금을 안내고 불법적으로 돈을 벌어서 캐쉬로만 쓰는 경우가 아닌 이상은 대부분은 자신의 은행계좌로 급여가 direct deposit 될 것이고, 그 이후에는 신용카드로 쓰든 데빗으로 쓰든 현금을 ATM에서 뽑아쓰든간에 모두 지출로 분류되니 문제가 없습니다. 또한 제 경우 급여의 일부금액을 아내의 통장으로 이체시키고 아내가 해당 계좌의 돈으로 credit/debit카드를 쓰는데 어차피 mint.com 에서는 아내 계좌로 보내는 금액은 - 로 잡히지만, 등록한 아내 계좌에서는 그 금액만큼 + 로 잡히므로 결과적으로 제로섬이 되어 큰 문제가 없습니다.

웹 화면에서 본 카테고리별 2월 지출내역, Home 부분은 가렸습니다. -_-


현금을 ATM에서 인출하면 - 로 잡히는데, 그 이후에 어떻게 쓰는지는 트래킹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이 경우에는 수동으로 매번 어떻게 쓰고 있는지를 아이폰/아이패드 앱 등으로 입력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두개를 모두 다하면 지출이 두번 잡히기 때문에 현금출금 내역을 잡지 말아야 하는데, 이런 기본적인 기능도 제공해 줍니다.

안타깝게도 미국에서만 사용 가능하고 한국에서는 사용할 수 없습니다. 시스템간 연동이야 어떻게든 할 수 있겠지만 한국의 금융회사들이 외부 서비스를 위해 이런 연동을 제공해줄 거라고는 절대로 생각되지 않네요. -_-

자, 이렇게 좋은 서비스이고 아이폰/아이패드용 앱도 훌륭하고, 게다가 무료기까지 한데 이 서비스는 어떻게 운영이 될 수 있을까요? 수익 한푼도 없이 말입니다.
사실 이 mint.com의 수익비결이자 유저에게도 좋은, 서로 win-win 하는 방법은 사용자의 금융 데이터를 분석하여 신용카드/예금/투자/보험/홈 모기지 등등 지금의 패턴보다 좀 더 돈을 아끼거나 이자를 더 받을 수 있는 서비스들을 자동으로 추천해 준다는 것입니다.

사용자 소비 패턴 분석 후 서비스 추천(빅브라더스?)

보이는 화면과 같이 제가 6개월간 groceries를 $600이상 썼는데, 이것들은 대부분 costco에서 amex로 구입했거나 몇몇 것들은 가까운 Albertson에서 visa카드로 구입한 것들입니다. costco amex카드는 기본적으로 사용액을 기름 넣는데 쓰면 3%, 레스토랑/여행은 2%, 그 외는 1%를 모아서 캐쉬백 해주고 ( costco에서 쓸 수 있는 형태로 ), 제가 원래 쓰던 카드는 secured credit card라서 거의 혜택이 없고 새로 발급받은 카드도(amex 를 종종 거절하므로) 1%의 cashback뿐입니다. 이 경우 mint.com이 알려주는 amex Blue Cash Preferred Card를 발급받아 마트에서 쓰게 되면 6% 캐쉬백을 받을 수 있는 거죠. 물론 amex를 거절하는 곳이 종종 있고, 연회비를 생각하면 꼭 최고의 추천이라고 볼 수는 없지만 그래도 그런 상품이 있다는 정보라도 알 수 있으니 참 좋습니다. 그 외에도 집을 구입하는 목표를 세우고 대략의 연 수입과 downpay 목표금액 등을 산정하면 한달에 얼마씩 얼마를 내야 하고, 모기지 업체 어디어디의 어떤 상품이 너에게 제일 좋다라는  등등도 알려주지요. 또한 각종 청구해야 하는 bill등도 대략 언제쯤 뭘 낼때가 된다라는 것도 알려줍니다. 이메일과 휴대폰 세팅을 해서 알람을 받아볼 수도 있구요.
 각 category별로 budget을 세팅해 놓으면 현재까지 budget중 얼마만큼을 썼는지, 넘었으면 얼마나 초과했는지 등등도 보여줘서 절약하는데도 도움이 됩니다.





2012년 2월 12일 일요일

Blizzard Entertainment 입사 2주년

얼마전에 알게 모르게 블리자드에 입사한지 2주년이 지나갔습니다.

2010년 1월에 블리자드 코리아에 입사해서 2010년 말에 본사로의 transfer offer를 받고, 2011년 초에 지금 일하고 있는 Irvine campus로 왔었지요.
한국에서의 생활을 정리하고 설레임 반 걱정 반(?)으로 여기 온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입사한지 2년이 지났고, 미국 온지도 1년이 다되어 간다는게 참 놀라울 따름이네요.

알려져 있는 바와 같이, 블리자드에서는 근속연수에 따라 다양한 기념품을 주는데 전 올해 2년차가 된 지라 첨부사진과 같이 stein glass를 받았습니다. 5년차는 칼, 10년차는 방패.. 등등의 형태로 선물을 주더군요. 열심히 오래 다녀야겠습니다. :D



2012년 2월 2일 목요일

여전히 시차적응중

얼마전에 한국을 2주 일정으로 다녀왔습니다. 구정도 끼어 있고 본사로 옮길때 받은 오퍼에 왕복 티켓 2회가 있었는데 1년내로 써야 하는 제한이 있어서 겸사겸사 다녀왔습니다.

큰 일정 없이 가까운 친척들 만나고 처가쪽 좀 방문하고 그외에는 가족들과 시간을 주로 보냈지요.

한국이란 땅은 30년 넘게 살던 곳이라 그런지 시차적응이 하루만에 되던데 2주 있다 다시 밟은 미국땅에서는 벌써 일주일이 다 되어가는데 아직도 이전처럼 완전히 시차적응은 안되고 있습니다. 퇴근하자마자 미친듯이 잠이 오고, 잠깐 졸면 저녁 11시나 12시에 눈이 떠지고.. 다시 자도 5시 30분~6시가 되어버리는 상황이지요. 정상적인 패턴은 원래 자정 앞뒤로 잠들어서 7시쯤 기상하는 것이었습니다만...

그리고 요즘은 미국와서 처음 하는 tax return 때문에 이것저것 보느라 머리가 좀 아픕니다. 잘 알지도 모르지만 그래도 성격상 직접 확인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어서 자료들도 꼼꼼히 읽어보고 CPA/HR쪽도 괴롭히고 있습니다. 내년부터는 Turbo Tax로 스스로 처리할 수 있게 되길 바래봅니다.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