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2월 19일 목요일

Nissan Leaf - 3 months of experience, tips, etc.

 I leased 2013 Nissan Leaf S trim ( quick charger package installed, which has DC charge port and backup camera) almost three months ago and spent some time before I picked the car to get info, so I’d like to share some.

Tax/benefit/Deal

1. You can’t get full federal $7,500 tax credit with purchase if you have nothing to pay more tax for 2013. To maximize this benefit, you have to lease with more than 36+ months period, which is what I dd.

2. Why Lease? Not purchase?
Nissan and other automaker is trying to increase their battery capacity and range to double until 2015 or something, so EV purchasing now wasn’t an option to me. ( also to maximize $7,500 federal tax benefit )

3. CA benefit will takes up to 60 days once you apply for it. There are limited amount of funds for this benefit. CA still have some, but it will be gone soon, so you need to hurry.

4. There are another “free charging station(level2)” promotion by CA. They put certain amount of free EV charger at the first Tuesday(or Monday) of every month. Once it’s all gone, you can’t have it and need to delay your purchase/lease until next month if you want to apply for it.
It’s monthly base, so let’s say if you purchased or leased EV this month and there are no more free charging station this month, then you can’t get one and can’t apply for next month. You better need to wait until next Month until it’s back.
Also, EV charging station installation fee need to be covered by your own cost. You can apply for this with your temporary registration paper, so do it ASAP.
FYI. The Irvine Company Apartment leasing center won’t allow you to install level 2 charger in your garage.

5. For carpool lane decal, you need to wait until you get number plate from DMV.

6. Other benefits like free public parking (meter based one) in Santa Monica and other area needs “carpool lane decal”, so wait #5.

7. I paid around $1,700 for out-of-pocket for my 36 months lease, and monthly is $229 incl tax from OC Nissan Irvine.

I went other Nissan dealerships in OC as well to get the best price, and then ended up with OC Nissan Irvine since they provided the lowest price and also my Costco membership Auto program suggested me OC Nissan Irvine as their partnership.
I thought I had very nice deal, but then Costco Auto staff reached out to me and asked to send my lease contract to see if I actually got benefit with Costco Auto program. A week later, I got $440 check from OC Nissan Irvine.(!!!!!) <3 Costco!

Equipment


1. CarWings in Nissan Leaf needs subscription and use 2G network, although it’s given as free during first 3 years.

2. Only benefit you can get from CarWings + Navigation from my perspective is, you can set up “start” and “end” charging time. Without this, you can set up “end” time only and charging started immediately either 1) when you plugged in or 2) turn off “charging timer” manually.
It’s not uncomfortable to me at all, and You can use another mobile phone apps like “CatStations”, “PlugShare”, also other apps like “Blink”, “WattStation”, and “ChargePoint” which comes from commercial charging station network. FYI. Blink is recently acquired by ChargePoint, still almost every service of Blink are functional though.

3. Basic S trim comes with steel-wheel, not alloy, so if you really want alloy wheel you need to go with SV or SL.

4. Almost every S trim comes with quick charger package, which includes DC charge port and backup camera, so skip any vehicle which does not have it. Nissan and CA is trying to increase DC charging station, which charge up to 80% in 30 mins, so you’ll need it.
Every time I go near LA with my Leaf, I visit Downtown LA Nissan and charge my Leaf with DC charger.

Charging

1. With 100% charging, you’ll have about 85 miles to move without eco mode. So far, I tried from Irvine to LA Korean town/Getty museum. If you over-speed, air condition use, heater on, etc, it will drain more battery power and decrease your range.

2. Almost every Nissan dealership has at least two level 2 charging station and provide it to their Nissan Leaf owners for free. Sometimes I see some article/comment that you don’t allow other EV owners to use it, which is makes sense to me.
 There are Nissan dealership everywhere you can use if you get Leaf, and that’s the most important thing. Unlike Volt EV, you can’t move without having them.

3. There are many commercial charging station around. It’s mostly level 2 charger and costs $1 per hour for their member. ( membership is free for most case )
Some place you might want to  use if you are living in/near Irvine, CA, that would be

Irvine Spectrum Center : has 4 WattStation level2  charger outside of parking building.
Costa Mesa IKEA : has 3 Blink level 2 charger
Carl’s Junior near Irvine Center Dr : has ChargePoint level2 charger. ( It looks like other Carl’s Junior also has charging station, not every store has it though )
Quail Hill Shopping Center : New 2~3 level charging station and two DC quick charging stations are recently located in the shopping center. Charging cost for level 2 is $1/hour, and DC was $4/hour ( well.. with 30 minutes you can charge up to 80% though.. ) if I recall correctly.
 Orange outlet near Santa Ana : There are three~four “free”(yes, FREE as of Dec 2013) level2 charging station installed near D&B.
New Irvine Company's apartment communities have several charging stations as well.

4. There are several different types of charging station, and some of them are just for earlier EV model. So, if you use apps like CarStations, you need to know charging station types you can use.
J1772 : charging station type for latest EV model like Nissan Leaf or Chevy Volt/Spark.
CHADEMO : DC quick charge station you can use for Nissan Leaf if your vehicle has DC charge port installed.
SPI : For earlier model EV, latest EV can’t use it.
5. With given level1 120V “emergency charging device”, full charging from 0% to 100% takes more than 20 hours!! You might think it’s not ideal to commute, but you don’t use 100% battery in a day usually, so charging from 9PM to 6AM with your home 120V will works. Also you can upgrade your charging device given by Nissan to use 220V with small upgrade costs, that way you don't need to install expensive charge station in your garage.
You can use other commercial charging station when you go there to see a movie, shopping, etc.

Hope this is helpful to you.

How to block spamming IP coming to your environment in Tomcat?

There is a case that ton of requests are rushing into your Tomcat webapps, mostly because your service becomes rock star, the bug of your new implementation cause user's "refresh", or maybe something else.

For non-heavy requests which hits cached data most of the time would be fine for those cases, but other types of requests like new login account creation, real-time status query like server status, place order, etc are highly related to database call, and mostly will not be cached. Those calls can exhaust your Tomcat webapps JDBC connection pool too fast and make the service unrecoverable.
Implementing throttling in app would be definitely helpful in this case, but even the solution might need some time to coding. There are other ways you can filter spamming IP in OS level using iptables things or Apache mod_xxx plugin, etc, but probably the easiest and fastest way to block those spamming(well, at least to you) IP would be adding following "Valve" configuration into Tomcat's server.xml.
      </Host>
<Valve className="org.apache.catalina.valves.RemoteAddrValve" deny="xx.x.xx.xxx" />
  
</Engine>
This set up need to be located under <Engine> section, and at the same level with "Host". ( chanse xx.x.xx.xxx to the IP which you want to block).
You can either use "deny" or "allow" for Valve configuration, but "deny" would be what you ant to use at this moment.
For more information about Valve configuration in Tomcat, check http://tomcat.apache.org/tomcat-7.0-doc/config/valve.html

2013년 10월 18일 금요일

미국 L1 비자 갱신하기

어느덧 3년의 시간이 흘러 L1 비자를 갱신할 때가 되었습니다. 아마도 블리즈컨 2013이 끝난 바로 직후에 한국에 대략 2주 정도 비자 갱신 겸 머물게 될 것 같은데 지금부터 비자 갱신하고 미국 돌아올 때까지의 과정을 정리해둡니다. 혹시라도 나중에 L1 갱신해야 하는 분들은 참고하세요. 3년 전 내용이긴 하지만 L1 처음 신청하시는 분들은 여기를 참고하시면 될 것 같은데, 전반적인 비자 수수료 납부라든지 몇몇 절차는 바뀐 듯 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여전히 은행에서 수수료를 납부하는 방법은 유효하지만, 예전과 달리 우선 수수료를 납부해야 인터뷰 스케쥴을 잡을 수 있다는 게 달라진 점인 것 같습니다.

DS160 재작성


 https://ceac.state.gov/genniv/ 여기 가셔서 처음 L1 비자 받을때처럼 DS160 다시 작성하셔야 합니다. 저도 지금 열심히 작성 중인데, 3년전보다 그나마 시스템이 좀 나아진 거라면, 일단 작성을 시작하다가 save를 해두면 30일간 유효합니다. 이전에는 한참 쓰다가 중간중간 파일을 내려받기 해두어야만 나중에 session expire가 갑자기 되는 경우 다시 다운로드 받았던 파일을 업로드해서 계속 작성이 가능했는데, 이제는 30일 이내라면 굳이 그렇게 번거롭게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만 저는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서 종종 저장해 두고 있습니다. )

작성시 application receipt/petition number입력하라고 할껀데 이건 현재 L1 Visa에 찍혀있는 그 번호를 쓰시면 안되고 회사 HR이나 변호사한테 이야기해서 새로 받은 petition number를 입력하셔야 합니다.

모두 다 작성한 다음에 submit을 하면 confirmation number를 줄건데 출력을 하든 이메일로 보내기를 하든간에 반드시 이 confirmation number 가 찍힌 걸 가지고 계셔야 합니다. 나중에 대사관 인터뷰 보러 갈때 가져가야 하거든요.

비자 수수료 납부 및 대사관 인터뷰 예약


DS 160 마지막 페이지에서 이후의 절차에 대해서 설명해주는 내용이 있는데, 다음 과정은 비자 진행을 위한 수수료를 내고( 대략 한화 기준으로 20만원 내외 ), 대사관에 예약을 잡는 것입니다. 아마 링크가 걸린 페이지를 클릭하면 https://cgifederal.secure.force.com/ 이쪽으로 연결될 텐데, 처음 접속하는 경우에는 아이디(이메일 주소)와 패스워드를 입력해서 새로 등록을 하고 진행해야 합니다.

구글에서 "미국 대사관 비자 인터뷰 예약" 으로검색을 해보면 http://korean.seoul.usembassy.gov/visas_how_to_get_an_appt.html 이 사이트를 알려주고, 거기 보면 전화로 예약을 하던지 www.us-visaservices.com/korea  여기로 접속해서 예약을 하라고 하는데, 분명히 3년 전에는 이런 절차를 통해서 PIN을 받고(결제해야 됨) 이걸로 했던 거 같은데, 아무튼 저 사이트는 지금은 먹통입니다. 한국내 번호라는 곳도 전화를 해보면 받는 사람이 없고 안내 이메일로 문의를 했는데도 이틀이 지난 지금까지 아무런 답변이 없습니다. 아마도 더 이상 저 페이지는 쓰이지 않는 듯 하니 괜히 시간낭비 하지 마시길.

링크가 걸린 페이지로 이동하면 우선 비자 수수료를 내야 하는데, 예전에는 PIN으로 대사관 예약을 하고 그 다음 수수료는 미국 대사관 근처 신한은행인가에서 돈 내고 영수증을 confirmation 종이에다가 붙여서 갔던 거 같은데, 이제는 예전처럼 해도 되지만 인터넷을 통해서 곧바로 온라인계좌이체를 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인터넷 계좌이체를 하면 BOA(Bank Of America) 쪽의 임시 계좌번호를 알려주는데, 이 계좌번호가 나중에 예약을 할때 비자 수수료 입금 확인용으로 입력해야 하는 번호이니 송금하시면서 어디다가 잘 적어두시기 바랍니다. 대략 한화로 20만원 정도 될겁니다.
그렇게 입금을 하고 나서 두시간쯤 지나면 입금확인이 되고 그때부터 실제 예약이 가능해집니다. 아 물론 그 전부터 사이트 접속해서 id/pass 만들고 그 외의 여러 가지 정보를 입력해도 되는데, 별로 많은 입력을 요구하진 않으니 그냥 느긋하게 두시간쯤 있다가 진행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비자 타입 선택하는 화면에서는 L1은 non-immigrant visa 을 선택하고 그 다음에 쭉 나오는 여러개 중에 petition based 뭐라고 적힌걸 선택하시면 됩니다. 이 말은 미국회사에서 스폰서 해주는 경우 가능한 취업비이민 비자라는 이야기이지요.  저걸 선택하고 나면 상세 옵션이 여러개 쭉 나오면서 L1을 포함한 여러가지 옵션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웹페이지 UI가 좀 구려서 왠지  L1용은 없어보이지만, 화면 스크롤 해서 좀 내려보시면 petition 쪽 항목에 L1이 있으니 잘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넣고나서 이런저런 정보를 입력하고 나면 마지막 단계에서 예약가능한 날짜와 가능한 시간대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는 대략 제일 빠른 인터뷰 가능 날짜는 3일 이후네요.

그 다음 절차는 비행기 티켓 끊어서 한국 가서 인터뷰 보고, 일주일 정도 기다려서 L1 갱신된 패스포트 받고 미국으로 돌아오는 과정만 남게 되겠네요.

가족의 경우는 한꺼번에 같이 해도 되는 거 같긴 한데, 온 가족의 비행기표 티켓값이 부담스럽거나 한국에서 온 가족이 머무를 장소나 일정이 애매하거나 하는 경우 그냥 본인 것만 하셔도 됩니다. 어차피 L1비자 holder 의 것만 갱신되면 그 이외의 L2 같은 배우자/자녀용 비자들은 별다른 걱정 없이 미국에서도 갱신이 가능한 것 같더군요. HR에 문의했더니 그냥 제꺼만 갱신하고 나서 갱신되 비자랑 아내의 이전 비자 사본이랑 혼인관계증명서 영어 번역본 뭐 이런 서류들을 HR로 보내주면 변호사가 알아서 준비한다고 하네요.

그럼 도움 되셨길. 

2013년 10월 15일 화요일

RabbitMQ prefetchCount and txSize in spring-rabbit

 Due to following implementation in SimpleMessageListenerContainer of spring-rabbit(1.1.2-RELEASE at this point) library, you should always change txSize as well if you want to decrease prefetchCount for some reason, otherwise txSize will override prefetchCount value.

    protected BlockingQueueConsumer createBlockingQueueConsumer() {
        BlockingQueueConsumer consumer;
        String[] queues = getRequiredQueueNames();
        // There's no point prefetching less than the tx size, otherwise the consumer will stall because the broker
        // didn't get an ack for delivered messages
        int actualPrefetchCount = prefetchCount > txSize ? prefetchCount : txSize;
        consumer = new BlockingQueueConsumer(getConnectionFactory(), this.messagePropertiesConverter, cancellationLock,
                getAcknowledgeMode(), isChannelTransacted(), actualPrefetchCount, this.defaultRequeueRejected, queues);
        return consumer;
    }


Weird RabbitMQ admin webpage behavior with ReferenceError: queue_length is not defined messages.

When you upgrade your RabbitMQ from 3.0.x to 3.1.5 or something, you might see following error on RabbitMQ admin webpage, and admin function doesn't work properly.
ReferenceError: queue_length is not defined
 One and only thing you just need to do in this case is, "Clean your web browser cache", especially cookie.
Once you remove those and reload page, RabbitMQ will require admin/password again. Do log in, you'll see problem has solved. 

2013년 9월 27일 금요일

2013 Nissan Leaf 리스!

2011년 미국 와서 그동안 차 한대로 용케도 잘 버텨왔었습니다. 일부러 차 두 대 만들지 않으려고 아파트도 걸어서 혹은 자전거 타고 갈 수 있는 가장 가까운곳에서 계속 살고 이래저래 노력을 많이 했었는데, 3년째 되어 가니까 회사에서 일하다가 점심때든 저녁때든 회사 밖에 나가서도 좀  먹고 싶고 어디 가까운 데 살짝 다녀오거나 할 때 매번 아내한테 차 가지고 와달라고 한 다음에 아내를 집에 바래다 주고 다시 또 갔다오기도 이래저래 번거롭더군요.

몇몇 경우를 제외하고는, 특히 돈 관련된 것들은 쉽게 결정을 하지 않는(못하는?) 성격 때문에 거의 두세달을 차종을 고르고 그 다음 그 차를 현금구입을 할지 파이낸스를 할지 리스를 할지 또 고민하고 고민하고... 아 그러고보니 처음 차를 한대 더 사야겠다고 생각한 건 거의 1년 전쯤인거 같네요.

후보로 올라왔던 애들은 미니 하드탑(S모델 아닌)과 닛산 리프 EV, 2014년형 마쯔다3, 지난번 OSCON 2013때 포틀랜드에서 며칠 렌트카로 타보았던 쉐비 말리부, 그리고 스마트 EV. 마지막에는 거의 미니로 가는 분위기였는데, 여전히 차가 그래도 좀 너무 작다라는 것과 연비가 좋음에두 불구하고 프리미엄 휘발유를 먹는다는 점이 불만사항이었습니다. 물론 이쁘니까 그런거 다 덮고 그냥 살까 싶기도 했지만,  아내가 탈 차량이 아니고 제가 탈 차량인데다가 차 가지러 가기로 결정한 전날 저녁에 부쩍 눈에 미니가 엄청 많이 보이더군요. 그 때 갑자기 '아 그래, 리프로 하자' 라고 생각이 번뜩 들었습니다.
$1,999 다운페이에 $199 월 페이먼트 리스가 마침 닛산USA에서 프로모션으로 밀고 있었고, 캘리포니아에서 $2,500 달러 리베이트를 주는데다가 카풀 레인도 맘대로 이용할 수 있고, 몇몇 캘리포니아 지역에서는 미터기 달린 주차장도 공짜. 게다가 아직까지 southern california 애들은 베이 지역보다는 충전시설 등의 이유로 테슬라나 리프 같은 100% EV가 별로 많이 없는 상태. 완전 유니크 + 얼리 어답터 + 지구의 환경을 생각한다라는 변명이 가능하기 때문에 바로 리스로 결정했습니다.

구입이 장기적으로 이익이긴 하지만 현재 베터리를 포함한 전기차 기술이 계속 발전하고 있고 닛산을 비롯한 전기차 메이커들이 지금 항속거리를 두배로 늘리려는 등의 노력을 하고 있기 때문에 2~3년 후에는 지금보다 훨씬 멀리 갈 수 있는 전기차가 나올 거라 기대하며 그냥 리스.

여러군데 딜러들한테 견적 넣고 여기 받은 견적 저기 보내고 저기 받은 견적 여기 보내고 한 결과 베이스 S모델에 퀵차저( + 후방카메라가 같이 딸려옴) 달린 모델을 월 $229(세금 포함)에 out-of-pocket $2,800 ( 다운페이먼트, 첫달 리스비, 각종 fee, 세금, etc ). 캘리포니아 리베이트 $2,500이 들어올 거니까 실제로는 $300불만 out-of-pocket.







원래는 8마일이었으나 차가 이상없는지 확인하기 위해 근처를 좀 달려서 26마일이 됨



지난주 목요일 저녁에 받아와서 지금 딱 일주일째 탔는데, 아주 대만족입니다.
출발 할 때 멈출때 내연기관의 그 매케한 소리 대신 전철이나 KTX 소리가 나서(슈우우우우웅~~) 신기하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 전기차의 특성상 순간가속이 엄청 좋고(하지만 최고속도는 그닥) 처음 사려고 했던 미니보다 내부공간도 훨씬 넓습니다. 은근히 집 근처에 level 2 차저가 꽤 있다는 걸 알게 되었고, 저녁마다 조금씩 집의 차고에 있는 120V 에다가 차를 살때 받은 level 1 가정용 충전기로 충전하니까 가까운 거리 이동할때는 휘발유를 태우는 SUV를 탈 일이 전혀 없더군요. Irvine에서 LA에 있는 CGV까지도 무사하게 다녀 왔습니다. 물론 LA downtown  Nissan 에 잠시 들러서 DC quick charger로 살짝 충전을 하긴 했지만요.

EV운전자의 필수품. 아이폰용 CarStation 앱.


Nissan LA Downtown점에 설치되었던 DC Fast Charger

DC Fast Charger는 80%를 30분 이내에 충전시켜줍니다.


세워놓거나 정지신호 받고 서 있으면 사람들이 쳐다보고, EV에 관심은 있으나 막상 도전해 본적이 없고 타 본 적이 없는 동료들이 이것저것 물어보고, 아주 그냥 관심 끌기에도 그만이더군요.  이 동네에 BMW나 벤츠, 뭐 기타 비싼 차들이 넘쳐나는 관계로 왠만한 차들은 사람들이 쳐다보지도 않는데 MSRP 3만 달러 정도의 전기차( 하지만 7500달러 federal tax 혜택을 리스할 때는 100% 다 받는 관계로 실제로는 $23,000정도에 $2,500 CA리베이트까지 받으면 실제로는 2만 달러 이하 )로 사람들의 시선을 받을 수 있다는 게 참 좋네요.

Costa Mesa IKEA 설치되어 있는 3대의 level 2 charge station. 요긴 Blink 네트워크.



Blink 아이폰용 앱. Blink멤버쉽(무료) 가입하면 시간당 $1, guest는 시간당 $2
카드를 주문해서 터치를 할 수도 지만 아이폰 앱으로 1회용 코드를 생성해서 이를 입력하는 방법도 가능.
$2라고 화면에서 알려주지만 멤버로 가입된 경우 $1만 차징됨.


충전 상태 알람



일주일 정도 타보니 베이스 S보다는 한단계 위의 SV 트림이 좀 더 나은 선택일 거라는 생각입니다. SV에서 제공되는 네비게이션이랑 CarWings, 알로이 휠 등 여러가지 옵션이 좋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충전할때 SV에서는 네비게이션 화면을 통해서 충전 시작시간과 중료시간을 설정할 수 있는데, S트림에서는 충전 종료 시간만 지정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충전기를 연결하는 순간부터 무조건 충전이 시작되어서 충전 타이머가 켜져 있는 경우 설정한 종료시간까지만 충전이 되는게 좀 아쉽습니다. 근데 집에다가 240V level2차저 설치 안하신 분들은 어차피 120v로 충전하면 8시간이상은 충분히 걸릴 테니 크게 상관은 없을듯요. 베터리 앵꼬낸 다음 120v로 차징하면 20시간 넘게 걸릴 것 같습니다.

궁금해 할 최대 이동 가능 거리는, 100% 충전하면 95마일 정도 가능하다고 차량이 알려줍니다. 근데 이 거리 그대로 갈려면 히터 에어컨 안틀고 고속도로에서 너무 속도 내면 안되고 이래저래 신경 많이 쓰셔야 할겁니다. 휘발유차처럼 계속 전기를 생산해낼 수 있는 전기차가 아니니까 혹시나 외장 네비게이션을 설치해서 쓰는 것도, 스마트폰을 충전하는 것도, 오디오로 음악을 듣는 것도 모두 베터리를 사용하고( 윈드실드 와이퍼나 뭐 이런건 일단 12v 베터리를 먼저 쓰는 것 같습니다만 )... 이런식으로 쓰면 95마일 못갑니다. 네네 -_-;; 하지만 단거리 이동용으로는 확실히 최고!

아무튼 3년 리스 했으니까 앞으로 그냥 줄기차게 시내주행도 하고, 기회가 된다면 'EV로 어디까지 가봤니?' 같은 것도 도전해 보고 싶습니다. 101이나 5번 프리웨이 중간중간에 DC quick charger 같은거 몇개만 있으면 샌프란시스코까지 가는 것도 문제는 아닐텐데 말이지요. 샌디에이고 까진 어떻게든 가질 것 같긴 합니다.


집 근처 Irvine Spectrum Center 야외주차장에 설치된 4대의 차저. 여긴 WattStation

파란색은 ready, 초록색은 charging중

WattStation 아이폰 앱. WattStation 역시 전용 카드를 이용하거나 혹은 charge station마다 표시된 QR code를 앱에서 카메라로 읽은 다음 차징을 시작.  1시간 단위로 시간을 정할 수도 있고 그냥 충전하는 만큼 쭉 낼 수도 있습니다.

Charge Station 안내판. EV를 사기 전까지는 이런 안내판 따위 보이지 않았다는.


2013년 9월 13일 금요일

Google Protobuf 에서 객체 안에 있는 배열에 값 세팅하기


Java 에서 Google Protobuf 객체를 생성할때는, 예를 들어 Classroom안에 ArrayList인 People 이 있고 이를 세팅해야 한다고 할때

Classroom classroom = Classroom.newBuilder().setPeople(0, people1).build();

와 같은 형태로 작성해 놓고 ArrayIndexOutOfBoundsException 이 발생하는 이유를 몰라서 끙끙대는 경우가 종종 생기는데,  이럴때는 setXXX 를 쓰지 말고 addXXX 로 생성되어 있는 메소드를 사용하면 된다.

다시 말해, people1을 위에다가 먼저 생성하고 그걸 가지고

Classroom classroom = Classroom.newBuilder().addPeople(people1);

이런식.  왜 그런지 궁금하면 생성된 Protobuf로 생성한 자바 파일을 까보시라.

2013년 8월 11일 일요일

"얼음 적게 넣어주세요" 를 영어로 뭐라고 해야 할까

한국에서도 마찬가지였지만 미국 와서 스타벅스 등의 커피숖에서 아이스 음료 주문할 때 음료의 반 이상을 얼음으로 채우는 거 싫어하는 분들 많으실겁니다. 더구나 여긴 아이스 음료 주문하면 얼음을 작살로 많이 넣어주는지라. 얼음 작게 넣어 달라고 말하고 싶을때 뭐 다양한 표현이 있겠지만 가장 쉽게 그냥

Easy ice please 또는 Easy on the ice please 등으로 이야기하면 얼음 작게 넣어줍니다. 요 Easy ~ 표현은 얼음 말고도 설탕, 소금, 소스 등등 다른 음식 주문할때도 유용하게 쓸 수 있습니다.

가끔 주문받는 분들 중에 못 알아든는 사람들이 있으니 참고하시고요, 네이티브 영어권자 사람들은 거의 다 알아듣는 것 같았습니다.

2013년 7월 31일 수요일

OSCON 2013 참관 후기

감사하게도 회사에서 OSCON 2013을 보내줘서(티켓 + 호텔 + 랜트카를 포함한 전부!!) 블리자드 본사로 온 이후로 처음 소프트웨어 개발 관련 컨퍼런스를 다녀왔다.
생각해보면 한국에 있을때도 네이버나 몇몇 작은 규모의 개발자 컨퍼런스는 다녀왔었지만, 이런 국제규모의 개발행사는 처음 참여한 듯.

미국에 2011년에 왔으니까 올해로 3년째 접어들고 있는데, 의외로 놀랐던 건 왠만한 세션들은 내용을 영어로 듣고 이해하는데 거의 문제가 없었다는 것.
몇몇 외계어 같이 들리는 세션들은 영어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발표자들이 사용하는 용어가 생소하고 내가 그 분야에 대한 도메인 지식이 없기 때문인 듯. 한국어로 하는 개발자 컨퍼런스를 가도 해당 내용을 모르면 이해를 못하는 것과 마찬가지의 경우랄까. ( 라고 스스로를 위로했다 )



어쨌든,  포틀랜드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7월 22~26이었는데, 나는 22/23일은 생략하고 24~26일 티켓으로 참석했다. 다양한 형태의 OSCON 티켓이 있었는데, 지난 해에 참석했던 Todd한테 물어봤을 때 그가 말하길 보통 월/화는 Introduction to ~~ 류거나 대부분 OSCON 스폰서 세션이라고 했기 때문에 굳이 참석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았다. 컨퍼런스 가기 전에 회사에 마무리해야 하는 일도 좀 있었고...

대략 몇가지 세션들에 관해서 이야기해보자면...

구글의 Go 언어에 대한 세션이 꽤 많았다. 단지 구글이 점심을 제공하는 스폰서라서라기보다는, 아마도 구글이 만들었고 또한 가장 Go를 많이 쓰고 있는 회사기 때문이 아닐까 싶었다.

빅데이터가 트랜드인 요즘, Hadoop/HDFS/R 등등의 빅데이터 관련 기술 및 분석언어/툴/도구에 대한 세션이 많았고, 또한 당연히 이런 빅데이터 클러스터들을 관리하기 위한 도구들, 이를테면 Chef나 Puppet, 그리고 클라우드 서비스들에 대한 내용들이 상당부분을 차지했다.

"An Overview of Open Source in East Asia" 라는 세션은 발표자가 한국사람들이길래 무슨 이야기를 하려나 하고 들어봤다. 발표자는 박민우/진성주 두 분으로 한국에서 직접 발표를 위해서 비행기를 타고 날라왔던 듯. 다른 한국분이 하는 Rust관련 세션도 있었던 것 같았으나 Rust는 전혀 관심밖이고 한동안 내가 사용할 일이 있을거란 생각이 들지 않았고 다른 세션과도 시간이 겹쳐 생략.
내용은 아시아에서 진행되는 주요 오픈소스 프로젝트들을 소개하면서, 비록 영어라는 언어장벽과 경우에 따라서는 시간차 때문에 영어권 오픈소스 커뮤니티와 의사소통이 잘 안되는 점도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열심히 하고들 있다라는 것과 영어 못하는 아시아 오픈소스 개발자들 만나도 천천히 침착하게 이야기를 들어달라 라는 식으로 진행되었다. 비교적 작은 컨퍼런스 룸에서 진행되었지만 적지 않은 사람들이 참석해서 아시아권 오픈소스 프로젝트들에 대한 관심을 보였던 것 같다. 그 중에서도 한국은 '싸이' 때문에 최근에 더 유명해진 듯?
같이 갔던 주호님이 발표자 두분이랑 트위터로 알던 사이였고 같이 식사를 하기로 이야기가 되어 있던 터라, 나도 거기 끼어서 이런저런 한국이야기/미국이야기들을 서로 주고받고 페이스북 친구도 맺고, 즐거운 시간이었다.

내가 소속한 팀/부서의 서버 댓수나 사이즈가 페이스북이나 넷플릭스 정도의 사이즈는 아니지만, 종종 추가 QA인스턴스를 설치해야 한다든가 하는 것들을 일일이 수작업으로 진행해야 하서 불편한 점이 많았고(물론 내부적 구현된 VM 매니저를 통해서 VM을 생성하긴 하지만, 그 안의 tomcat/apache/기타 인프라등은 죄다 수작업 업데이트/설정변경 -_-;), 또한 지금 하고 있는 일들이 회사 내 다른 팀들이 내외적으로 사용하는 API들을 제공하는 터라 Facebook 쪽의 scalable configuration management 랑 Netflix API 세션을 들었다.

Facebook쪽 발표는 15K+ 이상의 클러스터 노드들을 달랑 4명의 엔지니어들이 관리할 수 있는 걸 목표로 한 자신들이 왜 Chef를 도입했고, whitelist_node_attrs 과 같이 configuration 들을 어떻게 유지하고 의미있는 데이터로 관리하기 위해 자신들이 무엇을 했는가에 대해서 쭉 설명을 했다.
사실 Chef나 Puppet은 동냥귀로 단어 자체를 듣긴 했지만 실제로 대규모 사이트에서의 use case를 보는 건 처음이었는데, 세션에 참가하는 동안 돌아와서 팀내 공유를 위한 프리젠테이션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상당히 많은 내용을 알게 되었는데, 미리 알고 들었더라면 훨씬 더 낫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Netflix의 경우 Netflix REST API를 어떤 식으로 설계했고, 천여가지의 다른 디바이스들을 지원하기 위해서 Java Backend API layer에다가 Groovy + RxJava를 붙여서 사용한다는 것과, scalability를 위해서 AWS로 서버들을 이전한 것, Asgard/Hystrix 같은 자신들이 만든 툴 들의 소개 등등, 꽤나 흥미로웠다.
Hystrix 와 같은 툴들은 팀 내의 유사한 문제를 위해서 도입하면 꽤나 쓸만할 것 같았음.

Database나 Persistent Layer의 경우 MySql/PostgreSQL 자체를 설명하거나 MongoDB등과 같은 NoSQL솔루션과 각 상황에 따른 best practice를 설명하는 세션 외에도, Pivotal 쪽 엔지니어가 진행했던 RDBMS의 ACID와 NoSQL(구체적으로 세션에서는 Redis)의 BASE(Basically Available, Soft state, Eventually consistent) 성질을 하나로 묶어 활용하는 방법을 다뤘던 "Deploying Polyglot Persistent Applications" 이 무척 와 닿았다. 사실 현업에서 게임플레이 데이터라든지 기타 방대한 데이터 처리를 하는 데 있어 이미 RDBMS(오라클이든 MySQL이든)의 한계를 느끼고는 있으나(batch insert만 매일 몇시간이 걸린다든가, 한달 이상된 데이터들은 따로 보관한다든가 등등) 그렇다고 트랜잭션의 개념이 아예 없거나 RDBMS에 비해 제한적인 NoSQL을 덜컥 현업에 도입해서 RDBMS 대신 쓰자는 의견에는 동의할 수 없는 엔지니어들이 많을 텐데, 이 세션은 어떻게 RDBMS와 NoSQL 솔루션들을 함께 사용하면서도 각자의 장점을 취할 것인가에 대한 주제였던 터라 꽤나 흥미로웠다.

박민우/진성주 님 말고도 중간중간에 NHN 비즈니스 플랫폼에서 오신 두분, 그리고 삼성전자쪽 부스에서 타이젠을 비롯한 이런저런 이야기를 같이 했던 분들, 그 외 아무리 봐도 딱 차림이 한국회사쪽 개발자 같고 다른 세션에서도 여러번 본 것 같은데 어디 분들이신지 도저히 알 수가 없었던 많은 분들.. 아무튼 만나서 반가웠습니다. ㅎㅎㅎ

OSCON 에서 배운 것 이외에도, 오레곤의 포틀랜드를 방문한 것이 이번에 처음이었는데, 깨끗하고 대중교통이 잘 발달된 안전한 도시라는 느낌을 받았다.
거리 곳곳에 홈리스들이 좀 있긴 했지만, 최소한 낮에는 위험할 것 같다는 느낌은 없었고, 유명한 부두 도넛도 먹어보고 시내관광도 하고, Powell 서점도 들르고, 스타벅스에 들러서 거기서 아주 유명하다는 와인을 한병 사다가 부두 도넛이랑 함께 먹는 사치도 누렸다.
그러고보니 오리너구리 OOP책을 썼던 Timothy A. Budd 씨가 오레곤 주립대에서 일하고 있었던 것 같은데...
남한의 두배 면적의 사이즈에 인구는 1/10도 안되는 사람들이 살고 있고, 첨단과학관련 연구단지와 회사가 많고, 시에틀이랑도 가깝고, 무엇보다도 Sales tax가 없는게 정말 마음에 들엇다. 평생은 모르겠지만 언젠가 포틀랜드쪽 회사에서 일할 기회가 있다면 한 1~2년 정도는 일 해 보거나 오레곤 주립대 같은곳에서 공부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았다. (학생놀이)



회사에서 컨퍼런스를 갔다 오면 한국의 회사들도 그러하듯 일명 '전파 교육' 형태로 간단하게 프리젠테이션을 하도록 권하고 있는데, 안한다고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되거나 하는 건 아니지만 대부분의 엔지니어들이 기꺼이 다녀와서 프리젠테이션을 하고 있고, 또 워낙 얘내들이 말하는 걸 좋아해서(한국 사람들의 평균에 비해?) 안하는 애들을 본 적이 없는지라 나도 오늘 오전에 OSCON 2013 Wrap Up 이라는 내용으로 Facebook, Netflix API, Spring Framework Updates 3개의 주제로 대략 35분 정도의 프리젠테이션을 마쳤다.
지금 생각해보니 한시간짜리 tech talk 인데 Joe가 한 10여분 하고 내가 30분 이상을 써버려서 뒤에 발표했던 주호님은 시간이 많이 부족하셨을 듯.
늘 그러하듯 영어 프리젠테이션, 특히 기술관련 프리젠테이션은 참 어렵다는 걸 다시 한번 느끼며.. OSCON 2013 참관 후기 끝.

저녁에 집에 가면 찍었던 사진 몇장이라도 함께 올려야겠다. 맥OS용 MS Live Writer 수준의 블로깅 툴이 나오면 좀 더 열심히 블로깅을 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들지만.. 그놈의 Mars랑 Ecto는 영 마음에 들지 않는단 말이지.

2013년 5월 6일 월요일

Peepshow at Planet Hollywood Resort & Casino in Las Vegas - 핍쇼 후기


예전에 썼지만 포스팅하지 않았던 글을 수정해서 다시 포스팅함.

5월 첫주에 결혼기념일이 있어서 아내와 함께 우리의 영원한 놀이터 중 하나인 라스베이거스 + 근처 Red Rock 국립공원 구경을 목적으로 또 라스베가스를 다녀왔다.
그 중 하루는 아기다리고기다리던 플래닛 헐리우드 호텔의 핍쇼를 보는 것.

2011년에 처음 베가스를 방문했을때부터 계속 광고를 봤던 터라(할리 메디슨 버전) 언젠가 한번 꼭 보고 싶었는데, 은근히 아내도 선뜻 보자고 하길래 후다닥 인터넷 예매 + 구글링 프로모션 쿠폰번호 구해서 2인에 100달러도 안되는 돈으로 좋은 자리를 구했다.

기본적으로 성인 쇼( age 18 and over )이기 때문에 야하지 않을 수는 없으나, 그렇다고 베가스의 스트립클럽에서와 같은 그런 건 아니고, 그냥 노출이 좀 있고 베가스 쇼답게 기본적으로 Topless라는 정도? 제일 처음 보았던 베가스 쇼 쥬빌리랑 비슷한데 무대랑 등장인원은 작은 대신, 조금 더 스토리의 쇼 자체의 몰입도가 있었다.

사실 처음에는 그냥 스트립 쇼이겠거니 했는데, 의외로 지금까지 봤던 모든 베가스 쇼들이 그랬듯이 출연자들의 훈련된 댄스와 탄탄한 라이브 가창력에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 8등신+ 의 몸매에 춤도 엄청 잘 추고(그냥 섹시한 척 보일려고 흔들어대는 그런 게 아니라) 라이브 가창력이 우리나라 립싱크 가수들의 녹음된 음원보다 훨씬 나았다고 해야 하나.
그 중 특출하게 잘 부르는 두명의 전문 여자 보컬과 한명의 남자 보컬이 있어서 매번 무대에서 노래를 하긴 했지만, 댄서들도 중간중간에 노래를 곧잘 부르곤 했다.

굳이 줄거리를 이야기하자면,
Bo 라는 겁많고 수줍은 사무직 여성이(우리의 주인공), Peep Diva(이분 엄청나심)의 도움으로 자신의 강함과 섹시함을 찾아간다 뭐 그런 내용? 내용인 즉슨, 여주인공은 처음에는 꽁공 옷을 동여매고 있는 관계로 혹시나 여주인공의 노출을 기대하고 쇼를 보러 가는 분이라면 중반 정도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이야기. 포스터만 보고 예매해서 본 내용이니만큼 어쩌면 그런 내용이 아니었을지도.... -_-;

핍쇼에서 이전 주인공이었던 할리 메디슨이나 이번에 주인공이 된(몇달동안의 임시지만) 코코 오스틴의 경우는 어떻게 보면 티켓 판매를 위한 미끼라고 해야 하나 스타 마케팅이라고 해야 하나.. 아무튼 그들이 등장하고 이야기가 주인공으로부터 시작하긴 하지만, 쇼 자체에 그렇게 그들의 영향력이 크진 않았다.

성인이라면, 그리고 춤과 노래 혹은 뮤지컬 류를 좋아하면서도 대규모의 쥬빌리 같은 쇼는 싫어하고, 베가스 스타일의 야한 것도 좋아하는 분이라면 추천. 남자 혼자 온 사람보다는 부부 혹은 여자들끼리 보러 온 사람들이 더 많았으니 혹시나 혼자 보러 갔다가 이상한 사람으로 보일까봐 걱정할 필요는 없을 듯.

2013년 3월 22일 금요일

iMac 27" 구입

처음 아이맥을 사야겠다고 결심한 이유가 생각나지 않을만큼 참 오랫동안 아이맥의 구입을 보류해 왔던 것 같습니다. 이전 세대 아이맥은 사람들이 지겹도록 인터넷으로 이야기하는 모니터 액정 먼지 이야기등을 너무 많이 들은데다가 다른 애플 제품과 마찬가지로 아이맥 역시 가격이 높은 편이기 때문에 괜한 모험을 하고 싶지가 않았었죠.

기다리고 기다리던 중, 마침내 먼지가 전혀 낄 것 같지 않은 느낌의 아이맥이 작년말과 올해 초에 거쳐 발매가 되었습니다. 더욱 얇아져서 업그레이드 자체가 메모리 말고는 쉬워보이지 않게 바뀌었지만, 제 사용성향으로 봐서 메모리만 업그레이드 가능하면 다른건 문제가 되어 보이지 않더군요.



넵, 그래서 질렀습니다. 회사 EPP할인이 있어서 알아봤더니 그 할인가격보다 제가 평생교육(?)의 개념으로 다니고 있는 근처 커뮤니티 컬리지를 이용한 학생할인이 좀 더 저렴하더군요.

담주 주말전까지 배송될 것 같으니 도착하면 써보고 후기라든가 뽐뿌받도록 사진을 올리든가 해 보겠습니다. :)

2013년 3월 19일 화요일

Spring 3.2.2 + Hibernate 4.1 설정시 MetadataProvider ClassNotFound 에러

오랫만에 개발환경 template를 새로 꾸린다고 Spring 3.2.2 에 Hibernate 4.1.10, spring data jpa 1.3.0 으로 환경을 만들었는데, 몇시간에 걸친 삽질에도 불구하고 Tomcat7에서 스타트업시 최후의

ClassNotFound org.hibernate.annotations.common.reflection.MetadataProvider

에러가 사라지지 않는 것이었다. 하지만 환장하게도 MetadataProvider와 이를 포함하고 있는 jar는 분명히 POM.xml과 로컬 repository에도 정의되어 있는 상태.

프로젝트 clean, WTP clean, tomcat temporary workspace clean, refresh, server publish, 그 어느것도 먹히지 않았다.

뭔가 라이브러리가 꼬였거나 깨졌나 싶어서 local maven repository에서 org/hibernate를 통째로 날리고 maven으로 하여금 clean copy를 가져오도록 했다.

에러 해결. -_-;;

참고로 entity manager를 써야 할때는 maven에 entity manager만 추가해주면 된다. 그러면  관련된 annotation이라든가 hibernate-core등은 다 같이 가져온다. entity manager와 core, 혹은 다른 라이브러리간 버전이 틀려지면 불필요한 에러발생으로 디버깅 시간만 잡아먹게 되니 참고.


2013년 3월 7일 목요일

Starcraft 2 : Heart of the Swarm 박스 도착!

주문했던 Starcraft2:Heart of the Swarm 박스가 오늘 도착했습니다. 이제 D-4!!!


2013년 2월 25일 월요일

brief vs. debrief

To brief is to give a short verbal update on events.

To debrief is to receive a short verbal update on events.

A debriefing usually occurs after an event, while a briefing often occurs before or during an event.

기본적으로는 같은 뜻이나 debrief는 wrap-up 의 성향이 강하고 brief는 이벤트 시작 전이든 중간이든 끝나고든 언제든 가능한 것.

2013년 2월 24일 일요일

make sure vs. ensure

회사에서 일하면서 많이 듣게 되는 것 중 하나가 make sure 일 것입니다. 한국말로 하자면 '확실히 하다' 정도가 될텐데요, 보통 저렇게 make sure만 쓰는 경우는 없고 예를 들자면
How to make sure you don't miss Facebook updates.
와 같이쓰입니다.
한국에서 학원다니거나 일상 회화 공부할때는 저는 거의 사용할 일이 없었던 표현입니디만...

근데 또 이 말고 경우에 따라 거의 동의어로 또 어떤때는 약간 다른 의미로 쓰이는 단어가 ensure ( 영국식으로 ensure, 미국식으로는 insure ) 인데요, 구글 검색을 해보면 이 make sure 와 ensure의 차이를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많은지 꽤 여러 검색결과가 나옵니다.

http://www.usingenglish.com/forum/ask-teacher/132598-make-sure-vs-ensure.html
http://forum.wordreference.com/showthread.php?t=1195721


 아래는 제 아이폰의 Longman Dictionary of Contemporary English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ensure BrE ( insure AmE )

to make certain that something will happen properly
syn:make sure
Register
In everyday English, people usually say "make sure" rather than "ensure": Please make sure all the windows are closed.

"Make sure" is followed by a clause (with or without "that"), never a direct object:
regulations to ensure their safety
->regulations to make sure (that) they are safe.

make sure와 ensure(insure)모두 거의 비슷한 의미를 가지고 있으나, 앞에서 예를 들었던 문장에서나 사전에서 설명하는 것처럼 이 make sure은 절대 direct object를 가지지 않습니다.

2013년 2월 9일 토요일

For here or to go?

처음 미국와서 패스트푸드점이나 기타 흔히 말하는 takeout을 할 수 있는 가게를 들어갔을 경우 주문과 기타 등등의 모든 것들을 "무사히" 마치고 안심하고 있을 즈음 갑자기 후욱~~ 하고 들어오는 돌직구 같은 질문입니다.

아마도 완전한 문장으로 말하자면

Is that for here or to go?

일 텐데요, 이렇게도 말하기 싫은지 주로 들리는 말은

For here or to go?

입니다. 근데 사람에 따라 경우에 따라 here or to go 라고 말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문법여부와 무관하게 맞고 틀리고와 무관하게 듣는 입장에서는 저렇게 들릴때도 있다는 거지요.

이 짧고 간단한 문장이 이렇게 적어놓고 보면 뭔가 이해가 되겠지만 처음 미국와서 음식 주문한다고 정황이 없을 때 훅~ 들어오면 무슨 말인지 도저히 감을 못잡는 경우가 생기는데요, 이건 말하자면

"가져갈래? 아니면 여기서 먹을꺼야?"

라는 질문입니다.

답변은 간단하게 식당에서 먹을거면 For here 라고 하면 되고, 가져가서 집에서 먹을 것이라면  To go 라고 하시면 됩니다. To go 라고 하면 박스에 포장해서 줍니다.

일반적인 미국의 음식들은 양이 많기 때문에 한국에서 먹을때도 1인분 겨우 먹거나 남기는 분의 경우는 거의 100% 음식을 다 못먹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남은 음식을 집으로 가져가고 싶을때는 종업원에게 그냥

"To go box, please?"

라고 하시면 됩니다. 이 경우 재수가 좋거나 종업원이 친절하거나 하는 경우에는 가끔 종업원이 직접 포장해서 주는 경우도 있지만, 일반적으로는 종업원이 제공해 주는 용기에 음식을 직접 담아서 가져가면 됩니다.


2013년 2월 5일 화요일

니콘 D40X DSLR은 과연 4G까지만 SD카드를 인식하는가?

결과부터 이야기하자면 "그렇지 않다" 입니다. 제가 쓰고 있는 카메라가 바로 니콘 D30X인데, 이거 나온지가 꽤 되었죠. 처음 살 때 SD카드를 2G인가를 같이 샀다가 그 뒤에 SD카드의 용량이 부족해져서 4G짜리를 샀었습니다. 그 당시에도 이미 8G짜리라든가 더 큰 용량의 SD(SDHC)카드가 나오고 있었음에도 4G짜리를 구매한 건, 단순히 메뉴얼에 지원가능한 SD용량이 4G라고 적혀있었기 때문이었지요.

그렇게 한동안 잘 쓰던 도중에 새로 산 4G SD카드가 반으로 쫙 갈라지는 일이 있었습니다. 불량이었는지 뭐였는지... 아무튼 그래서 새 SD카드를 찾던 도중에 Costco 에서 16G짜리 클래스 10인 SD카드를 발견했지요. 아시다시피 미국 코스트코는 반품할 때 이유를 물어보지 않고 그냥 반품을 받아줍니다. 혹시나 인식안되면 반품하지라는 생각으로 16G찌리를 사가서 카메라에 꼽았는데 왠걸... 잘만 되는군요. 아마도 D40X가 나올때는 4G가 제일 높은 용량이어서 메뮤얼에도 4G까지만 인식한다고 한게 아니었을까 싶기도 하네요.

아무튼 아직까지도 D40X를 쓰시는 분 중, SD용량이 모자란데 계속 4G짜리만 여러개 사서 쓰시는 분들이 있다면 지금 당장 매장으로 달려가서 고용량 메모리을 구입하시기 바랍니다. 아, 32Gb짜리는 테스트 못해봤으니 뭐라 확신을 드릴 순 없네요. 그리고 제껀 일본내수용입니다.

ASAP - 어떻게 발음하세요?

영어를 쓰다 보면 가끔 ASAP라는 표현을 볼 수가 있습니다. As soon as possible 을 줄여서 표현하는 것인데요, 네이티브들이 이걸 사용하는 걸 보면 ASAP를 한자한자 에이에스에이피 라고 발음할 때도 있고, 때로는 한 단어처럼 "에이~셉" 과 같은 식으로도 발음을 하더군요. 
페이스북의 개발자 그룹 어딘가에서 ASAP를 "어셉" 이라고 발음해야 한다라는 글을 본 거 같은데... 글쎄요 아직 그렇게 발음하는 애들은 보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ASAP발음과 관련된 몇가지 링크

http://www.englishforums.com/English/HowDoYouPronounceAsap/cwdjw/post.htm
http://www.youtube.com/watch?v=_vaUic34x5E


아참, sap이라는 단어가 바보 혹은 얼간이라는 뜻도 있기 때문에 이거 문맥 이상한 곳에서 asap 발음하면.. 예를 들어 call me asap 라고 이야기하면 상대방한테 call me a SAP.. 이라고 들려서 나를 바보얼간이라고 불러줘라는 식으로 이해가 될지도 모르겠네요. ㅎㅎㅎ 

위키피디아의 ASAP 페이지를 살펴보면 ASAP의 또 다른 의미들이 정리되어 있네요. http://en.wikipedia.org/wiki/ASAP 

2013년 2월 4일 월요일

Blogger.com에서 글쓰기 할 때 태그에 & 가 안들어가네요.

지금 보시면 알겠지만 제가 예전에 작성했던 글들에 붙어 있는 태그들 중, & 를 가지고 있는 태그들이 있습니다. 분명히 블로거닷컴에서 지원을 해주니 &를 넣어서 태그를 만들었을 텐데요, 최근에 카테고리 정리를 하면서 몇몇 글들의 태그를 변경하다 보니 태그에 & 든 &amp;든, 아무튼 & 가 들어가면 저장이 되지 않는 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고보니 AT&T 관련 태그 만들때도 AT랑 T 사이에 &가 안들어가져서 ATT로 만들었던 것 같긴 한데... 흐음, 뭔가 해결책이 없을까요?

2013년 1월 22일 화요일

Starcraft 2 : 군단의 심장 오프닝 시네마틱이 공개되었네요

Starcraft II : 군단의 심장 시네마틱이  공개되었습니다. 한국 발매일은 2013년 3월 12일이라는군요.

이번 시네마틱 중간중간에는 숨겨진 이스터 에그 또는 재밌는 요소들이 여럿 들어가 있는데요, 지금까지 전 3개 발견했습니다. 일단 선감상부터 하시고요.





1. 바이킹 콧핏을 자세히 보면 WoW의 종족 중 하나인 노움 여자캐릭터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아마도 노움 여캐 전사가 아닐까라 짐작)

2. 화면이 빨리 지나가서이기도 하지만 작은 화면으로 보면 그냥 놓쳐버릴 수도 있는데요, 울트라리스크가 나오는 시점쯤에 자세히 보면 울트라리스크 발쪽에 부랴부랴 도망치다가 저그러쉬에 순삭되는 빨간색의 마린 두마리도 찾아볼 수가 있네요.


3. 블리자드 로고가 나오기 전 2초쯤을 천천히 멈추면서 보면 아래와 같은 화면을 볼 수가 있습니다. 아마도 개발자 혹은 시네마틱쪽 사람들이 아닐까라고 짐작되는데, 좀 더 천천히 살펴보면 이 화면 말고도 개발자로 추정되는 두명의 사진이 나오는 장면도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