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8월 2일 월요일

에어 아시아, 국내 11월 진출

올해 1월까지 유엔젤에 근무하면서, 작년 2009년에 인도네시아 출장을 참 많이 갔었습니다.

그때 수카르노 하타 공항이라든지, 기타 여기저기 공항을 다니면서 많이 봤던게 바로 에어 아시아였습니다. 예전에 코타키나발루 갔을 때도 공항에서 본 것 같네요.

 

온통 빨갛기 떄문에 눈에 확 들어오는 편인데, 이 항공사는 말레이시아에 기반을 둔 저가항공사입니다. 말레이시아쪽 항공사라고 얕잡아 보실지도 모르겠지만, 무려 세계 4위의 항공사이지요.

 

 

저도 이번 여름휴가로 싱가폴을 가보려고 ( 싱가폴로 결정한 이유가 궁금하신 분은 http://www.potatosoft.com/354 여길 읽어보시길 ) 알아봤는데, 아직 ‘한국’ 에는 에어 아시아가 들어오지 않았더라구요.

 

근데 검색을 하던 중 이 항공사의 장거리 노선을 운영하는 에어 아시아 X가 올 11월부터 인천공항에 취항한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당장은 주 7회 인천-쿠알라룸푸르를 운행한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되면 인천 –> 쿠알라룸푸르로 이동한 다음 인도네시아/싱가폴/기타 등등의 다양한 동남아로 이동을 할 수가 있습니다. 뭐 일단 뚫고 나면 홍콩이나 필리핀, 이쪽으로도 계속 늘어나려나요?

 

엊그제만 해도 없던 인천공항이 지금 에어아시아 홈페이지에 들아가면 항공편 검색시 출발지/도착지에 추가가 되어 있군요!! ( 출발지를 인천공항으로 하면 도착지는 쿠알라룸푸르 하나밖에 선택할 수 없지만… )

 

여름 휴가를 위해서 한국->일본 동경으로 가서 하루쯤 구경하다가 일본에서 에어 아시아로 동남아로 넘어가는 것도 생각은 해봤는데 아직 일본에도 에어 아시아가 취항하지 않았고, jetstar는 일본에서 출발하는 경우 도착지가 호주/뉴질랜드 뿐이네요.

 

<일시적인 프로모션 가격이긴 하지만 어쨌든 인천->쿠알라룸푸르 편도 6만원, 세금포함!!!>

 

아무튼 이거, 국적기나 기존 항공사에 비해서 이런저런 불편함이 있는 게 사실이지만 그걸 상쇄하고도 남을만큼 충분한 가격 경쟁력이 있습니다. 반드시 국적기를 고집해야 하는 이유가 없다면(언어? 마일리지?) 좋은 선택일 것 같고, 대한항공/아시아나 항공도 긴장해야겠네요.

댓글 3개:

  1. 다양성 측면에서 대단히 긍정적입니다.

    다만 저비용항공이라고 해서 덥썩 묻지도 않고 선택했다가는 낭패보기도 쉽습니다.

    답글삭제
  2. trackback from: 에어아시아, 얼마나 싼가? 낭패 당하기 쉬운 숨겨진 요금은?
    이 블로그를 통해 자주 인용하던 저비용항공사인 라이언에어가 유럽에서 성공한 사례였다면, 아시아권에서는 에어아시아(http://www.airasia.com/)가 독특한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1993년에 설립돼, 1996년 상업운송에 들어가면서 본격적인 저비용항공으로 발돋음하기 시작했으며 2001년 이후 가시적인 성과를 나타내기 시작해, 2008년에는 1조원이 넘는 매출을 올렸다. 항공기도 97대에 이를 정도로 급성장해 아시아권 저비용항공 시장의 최강..

    답글삭제
  3. @마래바 - 2010/08/03 22:30
    말씀하신 것처럼 이용자의 선택의 폭이 넓어진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요금 아낄려고 저가항공 이용하는 것일텐데 그러면서 먹을거 마실거 볼거 다 보면서 추가요금 붙는 걸 못마땅하게 생각하는건 좀 아닌거 같긴 하네요.



    지금 특가요금이긴 하지만 어제 저녁에 인천->쿠알라룸푸르 성인 2인으로 해서 좌석 hot seat 지정, 돌아올 때 기내식 international 로 2개, 수하물 1인 20kg 지정 하니까 세금이랑 뭐 이래저래 다해서 결제금액이 40만원이 좀 넘던데... 사실 이정도만 해도 *엄청나게* 매력적인 요금이지만 프로모션이 끝난 이후의 가격은 이것저것 옵션을 추가하는 경우에는 별로 그렇진 못할 것 같더군요.

    답글삭제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