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8월 27일 금요일

SKT 데이터무제한 서비스 시작

SKT에서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가 나왔습니다.

26일부터 기존 올인원55이상 고객(55/65/80/95 및 넘버원)을 대상으로 한다고 하네요.

 

이러면 갤럭시S나 기존 SKT스마트폰 사용자들은 테더링을 이용해서 노트북으로 언제 어디서나 전화가 터지는 곳이라면 인터넷 접속을 할 수 있게 됩니다.

 

네트웤 트래픽의 상당부분을 차지하는 헤비유저를 제외하고는 한달에 수백메가 이상을 쓰는 사용자가 많지 않고, 또한 네트워크에 과부하가 갈리는 경우 QoS를 위해 자동으로 트래픽을 제한하는 시스템을 갖추어 놓아서 무제한서비스를 하더라도 3G망에 과부하로 인한 접속문제는 없을 거라고는 하는데…

 

글쎄요.. 저부터도 만약 제가 SKT사용자이고 저 요금제에 가입한 스마튼폰이 있다면, 그리고 노트북 사용자면 항상 테더링을 켜두고 다니겠습니다. –_-;;;

결국 이 무제한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사용하실 분들은 노트북을 들고 다니면서 이동이 잦거나, 아니면 자금이나 기타 등등의 이유로 집에 무선공유기 등을 설치해 놓지 않아서 하루왼종일 노트북+스마트폰 테더링으로 인터넷을 이용할 사용자들일텐데요, 이 경우는 스마트폰과는 달리 가먄히만 있어도 네트워크 트래픽을 유발하는 각종 메신저 + 웹브라우저 플러그인 + 기타 패킷을 몰래몰래 보내는 온갖 프로그램과 바이러스가 깔려있는 노트북/넷북일 것이라는 이야기지요.

 

예전 인도네시아 갔을때 한달 3G짜리 종량상품인 HSDPA상품 이용했는데, 나름대로 처음에는 조심해서 쓴다고 썼고 또 워낙 현지 네트워크 사정이 좋지 않아서 속도가 만족스럽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3G 다 쓰는데는 며칠 걸리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노트북은 스마트폰에 비해 조작이 편하기 때문에 유튜브/음악사이트를 마구마구 이용해 주실 겁니다. 물론 방금 카메라/스마트 폰으로 찍은 멋진 사진들도 대량으로 플리커/페이스북 등등에 올려주시겠죠. p2p 프로그램도 막 돌아가 줄 거고, MMORPG나 하다못해 고스톱 사이트 같은곳도 막 들려서 트래픽을 유발할거 같네요. 온갖 메신저란 메신저는 다 로그인시켜놓고 파일전송도 고고씽~

 

종량제라는 빗장이 풀리면 안쓸 것도 쓰게 되는 게 사람 심리가 아닐까 싶습니다. 부디 별 문제 없이 서비스가 제공되길 바랍니다.

 

KT도 이런거 하나 나오면 좋겠고,  제가 KT와 아이폰 노예계약 한 것만 아니라면 당장이라도 SKT로 가서 갤럭시S 개통하고  아이폰으로 SKT 개통하고 해당 요금제 가입을 하고 싶을정도로 매력적인 요금제인 게 사실입니다.

 

매번 일일이 와이파이 찾아다니지 않아도 되고, 물론 와이파이의 경우에도 802.11n 이라면 이야기가 달라지겠습니다만 어차피 무제한 트래픽이면 좀 느긋하게 기다리기만 하면 전송 자체에는 문제가 없으니까요. ( 기다리는 건 인도네시아에서 인터넷 쓰면서 이미 단련!!! )

그리고 OPMD도 있으니 3천원만 추가하면 여러대에서 쓸 수도 있구요.

 

아직 KT는 ‘무제한’ 은 없긴 한데, 그럼 OPMD 는 있느냐?

있습니다. 명칭은 “데이터 쉐어링” 이라는 부가서비스이고 http://cs.show.co.kr/SvcRegularMain.jsp?main_cd=12&brand_cd=A&xml_file_nm=FarPriceDataSmartData.xml 여기서 확인가능합니다.

http://erms.show.co.kr/enomix/members_web/faq/exSelfFAQA.jsp?faqId=FAQS0000008683 여기도 참고.

 

스마트 데이터 월정 상품, i요금제, 아이폰 평생요금제 사용자는 가입이 가능하고(아이폰평생-teen은 불가), 월 3천원만 내면 가입이 가능하고 또한 non-3G 장비에서 3G망을 쓰기 위해 붙여야 하는 3G모뎀의 ‘가입비와 기본료’ 가 면제됩니다. (앗싸 좋구나~)

 

아이폰으로 맥북 연결해서 테더링 하면 충전도 되면서 인터넷도 되면서 전화오면 전화도 받아지긴 하니.. 별 쓸데없을지도 모르겠지만 핵심은 스마트폰의 데이터용량과 3G모뎀의 데이터사용 용량이 같이 합산되는거니까 3G모뎀만 어디든 꽃아서 쓸 수가 있다는 거지요.

이를테면 3천원 주고 3G모뎀 개통한 다음에 전 그냥 지금처럼 아이폰+맥북 쓰고 개통한 3G모뎀은 아내가 쓰는 노트북에 꽃아서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 ㄳ.

 

근데 구글링 하다 보니까 iPad 3G사와서 개통시도하신 어느 분이.. KT의 프로세스 문제인지 아무튼 iPlug모뎀은 안주고 iPlug모뎀이 있는 사람에 한해서 이 서비스를 제공하더라는 말이 있네요. 그럼 결국 iPlug에 들어갈 USIM하나 개통해서 준다는 이야긴가?? 음.. 이건 좀 더 알아봐야겠네요 위험합니다.

 

이런저런 말이 많았는데 결론은 SKT의 매력적인 요금제 출시 축하! 그리고 자극받은 KT가 더 멋진 요금제 출시를 해주길 기대! 두 이통사 열심히 싸우셔서 더 많은 혜택을 고객들에게 돌려주시길…

 

 

 

 

이라고 마무리를 하고 싶었는데

 

이번 SKT요금제 약관에 따르면 ‘망 부하시’ 1일 기준 사용량 초과 고객에 한해 일시적인 QoS 제어를 한답니다. 요금제에 따라 다르긴 한데 1일 기준 사용량은 대략 70MB/100MB/150MB/200MB 라는군요. 망 부하가 없어야 진정한 ‘무제한’ 인데 위에서 적었던 글처럼 만약에 망 부하가 허구한 날 일어난다면, 혹은 SKT가 이미 망 부하가 발생할 걸 예상하고 1일 사용량을 저렇게 정해놓은 거라면 이건 “데이터무제한” 이라는 말이 무색해지겠네요. 단 이 경우에도 이메일/메신저/웹서빙 등은 정상적으로 사용 가능하다고 합니다만.. 망 부하가 걸려서 내가 더이상 접속을 못하는건지 아니면 망 부하가 안걸렸는데도 그냥 하루 종량을 다 써서 네트웤이 안되는지 알 수 있는 방법이 있어야 하겠네요.(안그러면 억울!)

 

부가세 제외 5만 5천원이니까 부가세 5천5백원 추가하면 6만5백원인데 무제한 아닌 무제한이라…

 

왠지 이런 느낌입니다.

 

한우 꽃등심 1인당 6만5백원에 무제한.

손님 많아서 붐비면 1인당 한번에 100G 씩만 가져갈 수 있음.

단 이 경우에도 야채,물,공기밥, 된장국은 무제한.

댓글 2개:

  1. 기왕 이러는 거 싼 요금제(35, 45)도 용량 좀 늘려주면 좋으련만 ㅡㅡ;

    전 35 쓰는데 100MB는 솔직히 모자라요. KT 광고처럼 와이파이 되는 곳을 찾아다닐 수도 없고 ㅡ_ㅡ (아오 그 광고 볼 때마다 혈압이 오르는 듯... ㅋㅋㅋ)

    답글삭제
  2. @궁시렁 - 2010/08/30 00:33
    맨날 요금제 말장난만 치는 SKT 짜증남.

    답글삭제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