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How to transfer your AT&T GoPhone(prepaid) number to postpaid with iPhone5)

100만년만의 포스팅.
최근에 출시된 iPhone5를 구입했습니다. 온라인 판매는 첫날 기회를 놓쳐버려서, 매장발매일날 아침 7시인가에 Irvine Spectrum Center에 있는 Apple retail shop에 가서 4시간 줄서서 개통했습니다.
제 이전 블로그를 읽어보면 아시겠지만 그전까지는 AT&T 의  prepaid 서비스인 GoPhone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었고, 당연히 쓰던 번호를 그대로 iPhone5에서 쓰고 싶었지요.
기본적으로 AT&T GoPhone에서 사용하던 번호를 Postpaid로 넘기는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다만 문제라고 한다면 꽤 많은 CS센터 및 AT&T매장 직원중에서 GoPhone 번호에서 postpaid 전환이 아예 안되는걸로 아는 직원들이 많다는 것이지요. 심지어는 prepaid와 postpaid는 시스템이 분리되어 있어서 불가능하다 또는 되는 번호도 있는데 안되는 번호도 있고 그건 그때그때 다르다라는 식으로 이야기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한다면 전 제 번호와 아내 번호를 모두 prepaid에서 postpaid로 바꾸었다는 점입니다.
AT&T에 신청하는 경우 현재 3~4주 걸리므로 빨리 아이폰을 손에 넣고 싶으면 애플매장에 가서 구입하는 게 최선이지만 애플매장 직원이 현장에서 번호를 임시로 박고(요금제도) 맘에 안들면 AT&T가서 바꾸면 된다고 이야기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마도 제 생각에는(특히 개통 첫날) prepaid –> postpaid 전환시 시간 많이 잡아먹고 애플<->AT&T간 시스템 연동시 GoPhone등에 대한 연동이 안되는 등등으로 인해서 일부러 빨리 개통시키고 내보내려는 속셈이 아니었나 싶네요.. 이렇게 되면 아예 불가능한건 아니지만 개통에 애로사항이 꽃피게 됩니다. ( 제 경우 ) 개통일에 애플매장에 가보면 기술지원을 위해서 AT&T에서 파견된 직원이 보이는데, 심지어 그 직원은 prepaid –> postpaid는 안되고 번호를 새로 받아야 된다고 했었지요.
다음은 제가 한국에서 country unlock한 iPhone4/3GS를 AT&T iPhone5 postpaid (2년 약정, mobile data share 1G plan)으로 바꾸면서 벌어졌던 일들을 정리해 본 것입니다. 혹시나 같은 경우를 겪고 계신 분들이 있으면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1. iPhone5 오프라인 판매 개시일에 매장에 4시간 줄서서 아이폰 두대 구입.
2. 애플 직원에게 Prepaid –> Postpaid 로 번호 전환하고 싶다고 하니 매장에 있던 AT&T직원에게 문의. AT&T직원이 prepaid->postpaid전환은 안되고 번호를 새로 받아야 된다고 했다 함. AT&T웹사이트에서 prepaid->postpaid전환이 가능하다는 내용을 봤고 구글검색했을때에도 그런 경우를 많이 봤던지라 직원말대로 임시번호 박고 AT&T매장 가서 전환하기로 함.
3. 저녁에 Irvine Blvd에 있는 AT&T매장 방문. Prepaid->Postpaid 전환 요청함. 담당 직원이 매니저한테 물어보고 여기저기 전화하고 하더니 한참 후에 번호를 넘겨줌. 번호는 잘 넘어갔다고 하나 아이폰에 “No Service” 라고 뜸. 직원이 기술지원 부서에 전화해 보더니 애플매장에서 이미 임시번호를 개통하는 바람에 임시번호/IMEI 매핑과 새로 넘긴 번호/IMEI 매핑 두개가 등록되서 그렇다고 하면서, 자기들은 이 중복을 지울 수 없고 내가 직접 전화해서 해결해야 한다고 함. 아내 번호도 똑같이 넘겼다간 휴대폰  두개 모두 불통사태가 발생할 듯 하여 일단 그 상태로 집으로 귀가. 직원이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서 SIM카드 두장을 줌. ( SIM 교체가 필요한 경우 )
4. 다음날 AT&T technical support번호로 전화해서 사정을 이야기함. 직원이 내 번호의 IMEI중복을 지웠다고 함. 네트워크 reset 하고 껐다 켜니 No Service 사라지고 정상적으로 AT&T 마크 뜸. 통화 및 데이터통신 가능. 아내 번호도 혹시 Prepaid->Postpaid전환 가능하냐고 했더니 처리됐다고 함. 통화를 끊고(이게 실수) 아내의 아이폰을 체크해보니 여전히 새 iPhone5에는 임시번호, 예전 iPhone 3GS는 GoPhone번호로 그대로 동작 중. 저녁에 AT&T매장 다시 방문하기로 함.
5. AT&T매장 다시 방문, 어제 그 직원이 없어서 다른 직원에게 첨부터 사정을 다시 설명하고 아내의 prepaid 번호를 postpaid로 넘겨달라고 요청함. IMEI중복이 날 건데 그건 내가 해결하겠다고 이야기. 직원이 이래저래 해보더니 번호가 안넘어간다고 함. 어떤 번호는 넘어가고 어떤 번호는 안넘어 갈 때가 있다고 함. 번호이동 부서의 연락처를 주면서 연락해보라고 함. 그러면서 내 postpaid 계정에 번호가 3개 등록되어 있다고 함. iPhone5받을때 받았던 임시번호 2개, 그리고 prepaid에서 넘긴 원래 쓰던 번호. 뭔가의 문제로 네트워크에서의 IMEI 중복만 삭제되고 account/paymnent쪽은 해결이 안된 듯. AT&T 웹사이트에 로그인해 보니 역시 번호가 3개가 보임. 다음날 같이 해결하기로 함.
6. 전날 받았던 연락처의 부서는 타 이통사에서 넘어오는 번호이동을 처리하는 부서지만 아무튼 봐줌. 이래저래 한참 뭔가 보더니 이게 prepaid 계정의 소유자 이름과 넘기려는 postpaid 계정의 소유자 이름이 달라서 그렇다고 하면서 계정의 소유자 명 변경은 AT&T매장에 가서 처리해야 한다고 함.(신분증 확인때문일 듯) 내 번호는 잘 넘어가고 아내 번호는 안넘어간다면 사실 그것밖에 다른 점이 없기 때문에 말이 되다고 생각. 상담직원이 이름 변경 후 그게 prepaid<->postpaid 시스템간에 sync 되려면 하루쯤 걸릴 수 있다고 함. 다음 날 다시 AT&T매장 방문하기로 함.
7. AT&T 매장 직원이 또 다름. 사정을 다시 설명하고 아내의 GoPhone 계정의 이름을 내 이름으로 변경요청함. 처리 후 다시 prepaid –> postpaid 전환을 요청하니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다고 함. 내 번호 처리를 했던 Adam에게 전화해서 물어보라고 했더니 통화 후 Adam이 하라는 대로 했는데 해당 메뉴가 안보인다고 함. 근 1시간 가까이 방법도 모르면서 이것저것 끄적이더니 진짜 모르겠다고 함. 아마도 이름 변경된 내용이 sync가 아직 되지 않아서 그런건가 싶기도 했지만 시간이 거의 매장 문닫을 시간이고 Adam이 이틀 뒤에 오후 12시부터 저녁 9시까지 근무한다고 해서 그때 다시 오기로 함.
8. 여전히 AT&T 계정에 번호가 3개 등록되어 있음. 뭔가 이야기가 길어질 것 같아서 전화대신 AT&T website에 있는 live chat 을 이용해서 직원과 상담. 중복을 삭제하고 2년 contract 및 voice/text/data plan도 제대로 넘어온 prepaid  번호에만 있는걸로 확인. 추가 비용 청구 없음.  말 하는김에 다시 prepaid->postpaid 전환에 대해서 문의. 매장직원이 prepaid->postpaid전환에 대해서 대부분 잘 모르더란 말도 함께 전함. 아내의 prepaid 번호의 소유자 명이 내 이름으로 정상적으로 변경되어 있고 제대로 번호이동이 될 거라고 하길래 아내의 prepaid번호에 절차에 대해서 note로 남겨달라고 요청. 직원이 방법에 대해서 참고할 수 있도록 note를 남겼다고 전달받음. 상담했던 직원이 prepaid->postpaid 로 계정 전환할 때 반드시 dummy IMEI를 사용하라고 매장 직원에게 이야기해야 한다고 이야기해 줌.
9. Adam이 출근한다는 날 저녁에 다시 AT&T 매장 방문. Adam에게 그동안 이야기를 쭉 이야기해주고 똑같이 아내의 번호에 대해서 prepaid->postpaid 전환을 요청함. 이전시 Dummy IMEI를 사용하도록 부탁하면서 상담직원이 절차에 대해서 어제 note를 남겼을거라고 이야기해줌. Adam 왈 그런 노트 없다고 함. –_-;; 아무튼 진행.
내 번호전환때와는 달리 No Service는 뜨지 않음.(전환시 Dummy IMEI 사용이 주요했던 듯) 대신 똑같이 AT&T account에 아내의 iPhone5 임시번호와 GoPhone번호 두개가 뜸. CS센터에 전화해서 해결해야 한다고 해서 고맙다고 이야기하고 나옴.
10. 점심시간에 회사에서 다시 live chat을 이용해서 상담하고 아내의 번호 중복 삭제. 결과적으로 GoPhone 번호 –> Postpaid 전환 성공.
정말 길었네요. –_-;; 실제로 bill에 해당 번호변경이 반영되기까지는 대략 4~7일 정도 걸렸던 것 같습니다.

번호전환을 시도할때 반드시 기억해야 하는 점. 그리고 AT&T직원들에게 계속 주지시켜야 하는 내용.
1. AT&T GoPhone –> Postpaid로의 번호이동은 새 iPhone5를 가지고도 가능하다.
2. 내가 아는 사람들이 실제로 그렇게 해서 쓰고 있다. 만약 지금까지 아무도 없었다면 최소한 저랑 제 아내의 2건이 있네요.
3. Prepaid –> Postpaid 전환시 반드시 Dummy IMEI를 사용하도록 요청할 것.
4. 넘기려는 GoPhone의 계정 소유자 명과 넘겨받는(혹은 새로 생성한) AT&T postpaid 계정의 소유자 명이 동일하지 않으면 AT&T매장의 시스템에서 계정전환시도시 에러남. 자세한 에러메세지가 없기 때문에 직원들도 왜 그런지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 반드시 prepaid->postpaid 로 번호 넘기기 하루쯤 전에 미리 소유자 이름을 동일하게 바꿀 것.(매장에서만 처리 가능).
5. AT&T직원이 하는 말을 100% 믿지 말고 모든 것이 처리된 다음에 반드시 AT&T 웹사이트 등을 통해서 현재의 등록상태를 확인 할 것. 특히 iPhone5 구입시 주어졌던 임시번호가 prepaid->postpaid 로 번호를 넘긴 후에도 그대로 남아 있지는 않는지 확인할 것.
For the English language user.(Short version)
I bought two iPhone5 first day at Apple retail shop. Basically it’s possible to use your AT&T GoPhone prepaid number with new iPhone5(probably 2year contract postpaid?), but many of AT&T retail shop staff don’t know about detail and keep saying “it’s not possible to transfer, you should use new number”. If your iPhone5 is activated by Apple staff when you purchased yours, then it’s more difficult to transfer your GoPhone number to your new iPhone5. (But please remember that' it’s not impossible, just little bit tricky.)

Here is some basic tips how to do this.
1. Probably you’ll meet the situation that AT&T staff says “prepaid to postpaid is rejected for some reason, and I don’t know the reason.”. If your prepaid account’s owner name and postpaid account’s owner name is different, AT&T system reject request without showing any error message. Change your GoPhone account’s ownername first, and then visit AT&T store at least one days later since it requires some time to sync up changed information.
2. Ask AT&T staff to use dummy IMEI number instead of your phone’s real IMEI. If your iPhone5 is already registered at Apple store with given temporary number, then it might conflict when AT&T staff is trying to register your iPhone with new SIM/IMEI and your iPhone will show up “No Service”. It can be fixed by calling to AT&T CS center and asking them to remove those duplicate, but it takes time and you have to explain what’s happened. So please ask AT&T staff to use dummy IMEI.
3. Even if your iPhone is working with your GoPhone number, you should check your account status through AT&T website. You might able to see that temporary number is still on your account if AT&T guys didn’t do their job nicely. Temporary number can be removed by asking it to CS center, and there shouldn’t be no additional charge for that service.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2011년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시간대 변경 + 기타 자동차관련

현재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선이 평일은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토/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인가 운영되고 있는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2011년 1월 1일부터 이게 바뀌어서 평일/주말 할 것 없이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됩니다.외우기 쉬워서 좋아졌다고 해야 하나... -_-;; 아무튼 그렇습니다. 네네.설/추석 명절때 운행되던 버스전용차선 시간제도 새벽1시부터 7시까진가? 끝나는 시간대는 정확히 모르겠네요.그 외 올해 자동차 관련된 변경사항 몇개가 있어 함께 정리합니다.1. 경차 소유자에 대한 연간10만원의 유류세 환급이 2년 연장되어 2012년까지 제공됩니다. 방법은 기존과 동일한 듯.2.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뒷자석 탑승자가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으면 범칙금 3만원.(자동차 전용도로라 함은 자동차만 다닐 수 있는 최고시속 90km/h 이하의 도로, 올림픽 대로/강변북로/남부순환로/양재대교/서부간선도로/분당내곡도시고속화도로 등등...)3. 날씨에 따른 제한속도 변경(이르면 7월부터 시행예정)현재 도로를 보면 비오면 20% 감속하고 눈오면 50% 감속하고 어쩌고 하는 규정이 있습니다. 네... 대부분의 운전자는 이걸 지키긴 하는데 칼같이 지키는 사람은 없는 것 같고, 고속도로 100km 달리던 사람이 비오면 90km정도로 달리는 정도? 인데 이걸 경찰청에서 날씨에 따라 자동으로 제한속도가 변경되고, 표지판 숫자도 바뀌는 ‘가변제한속도 제도’를 도입하기로 하고 이르면 오는 7월부터 시행예정이라고 합니다.왠지 이렇게 되면, 과속단속 카메라도 자동으로 이 정보에 따라서 과속단속 기준속도를 바꿀 것 같다는 느낌인데.. 어느 지역에서 지금 현재 비나 눈, 또는 안개가 끼이는지 어떻게 정확하게 알고 그걸 단속할 수 있을지 좀 걱정이군요. 예를 들어 터널 A를 지나기 전에는 눈이 오고 있었는데 터널 A를 지나고 나니 도로상태가 아주 양호하더라.. 라는 식이 되면 터널 A전에 있던 카메라는 시속 100km기준으로 50km/h 넘으면 단속되고, 터널 …

한국에서 미국으로 이주시 준비사항(이민/장기출장/기타등등)

아래 내용은 제가 올해 3월에 한국에서 미국 캘리포니아로 이사하면서 만들었던 체크리스트를 약간 손 본 겁니다. 원래는 같이 옮겨오던 직장 동료들과 만들었던 까페에 올렸던 건데 대부분 이사를 완료한 관계로 까페를 폐쇄 예정이라 정보저장/공유를 위해 가져왔습니다.

자동차 관련
* 경찰서(파출소 말고) 가서 영문으로 된 운전경력증명서. 미국 자동차 보험 가입할 때 할인혜택 있음.
* 대학/대학원 전공이 공학(Engineering) 이 들어가 있으면 대학졸업증명서 영문서류 준비.  캘리포니아에서 자동차 보험 가입시 "Engineer" 가 들어간 졸업증명서면 엔지니어 그룹 힐인이 있음.
* 한국에서의 자동차보험 가입증명서(영문)(가입했던 모든 보험사로부터 )
->위 3개로 가입하면 최대 캘리포니아에서 3~4년 운전한 사람이 받는만큼의 할인혜택이 가능한 경우도 있다고 함. 보험사에 따라서 한국운전경력 인정 안해주는 곳도 있음.

* 카페 및 인터넷 검색해서 캘리포니아 운전면허 필기시험 문제 출력 및 공부. 캘리포니아에서는 한글 필기시험을 볼 수 있습니다. 다만 인터넷에 떠도는 문제지의 답이 틀리게 표시된 경우가 많기 때문에 가장 정확하게는 현지에 도착한 이후 DMV에서 무료로 배포하는 운전자핸드북(한글버전 있음)으로 공부를 하거나 혹은 dmv.ca.gov 에서 pdf를 다운로드 받아 이론공부를 좀 하는게 좋습니다.
* 운전면허시험장 가서 국제운전면허 발급받을 것. 캘리포니아 면허 따기 전까지 항상 소지해야 하지만 사실상 이건 한국운전면허의 번역본 개념이라 항상 한국운전면허증/여권 같이 소지할 것.
* 차량 구입예정이면 미리 edmunds.com, truecar.com, kbb.com, carmax.com(중고차) 등에 들러 온라인으로 몇군데 최저 금액을 부르는 들러의 quote를 받아두고, 연락처 챙겨둘 것. down payment할 금액도 챙겨두기. 매월 판매조건 등이 달라지기 때문에 차종만 선택해 놓고 현지에 와서 딜하는게 차라리 더 …

개발자, 영어,  그리고 해외취업. 글쎄 과연 그렇게 호락호락할까?

오랜만에 포스팅하는 글이 영어 관련 쓸데없는 뻘글이라 좀 그렇지만, 페이스북에 적기 시작한 글이 너무 길어져서 블로그에 포스팅하기로 함.


미국에 2011년에 넘어왔으니까 올해로써 이제 미국생활 4년차 들어간다. 처음에 왔을때는 4년정도 여기 있으면 영어는 잘 하겠지라고 했는데 웬걸, 확실히 영어 울렁증은 없어지고 최소한 내가 지금 하려고 하는 말들이 100% 실시간으로 나오긴 하지만 여전히 그 수준은 내가 한국어를 구사하는 수준은 아닌지라 한 단어로 표현이 가능한 복잡미묘한 명사나 동사를 표현하기 위해 쉬운 단어들 몇개를 합쳐서 빙빙 둘러서 설명을 하는 그런 수준. 관심사인 부동산이라든가 게임이라든가 최신개봉 영화 뭐 이런 이야기들은 곧잘 하고 농담따먹기도 잘 하지만, 여전히 미국 문화의 베이스가 없으면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들이 많다. 당연히 깨알같은 문법 실수와 관사 생략은 기본.

작년인가 재작년인가 부터 부쩍 한국쪽 개발 커뮤니티나 컨퍼런스에 보면 개발자와 영어를 관련시킨 발표가 많아졌다. 어떤 사람들은 본인의 해외 어학연수 경험을 공유하기도 하고 또 어떤 사람들은 오픈소스 활동 경험을 공유하기도 하고.. 아무튼 기본적으로는 실력만 있으면 영어를 못해도 해외에서 개발자로 일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다라는 글들도 보인다.

물론 미리 겁 집어먹고 도전을 안하는 것도 바람직하진 않겠지만, 글쎄 과연 실력만 있으면 정말 괜찮을까? 개발자로써 상위 10%정도의 실력이라 코드로 진짜 모든 걸 말할 수 있는 수준이라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영어 관련 개발자 포럼의 글들 보면 그런 댓글들이 많이 보인다. 개발자는 코드로 말한다고. 근데 스스로 그런 수준인가 하는 건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일이다. 보통 개발자들이 자기는 다른 개발자보다 좀 더 특출나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많은데(여기에는 나 자신도 포함되는 듯), 좋든 싫든간에 그들 중 90%는 상위 10%가 아니니까.
바다 건너 이억만리에서 인터넷으로 버그 수정하고 코드 커밋하고 이메일로 비실시간 대화를 할 수 있는 오픈소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