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7월 22일 화요일

OSCON 2014 - 월요일

작년에 이어 올해도 운좋게 OSCON에 오게 되었다. 물론 회사가 돈을 잘 벌고, 같은 미국내에 있어서 한국에서 미국으로 직접 날라오는 것보다는 경비가 적게 드는 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회사에서 개발자에게 투자하려는 의지가 없다면 가능하지 않은 일이리라. 일단 회사에 감사(아부아부)

이번 OSCON은 일요일부터 시작해서 목요일까지 진행되고 내 티켓은 화수목 3일짜리인데, 실제 주요 세션들은 화요일부터 시작되고, 빨간색 OSCON 티셔츠도 화요일부터 나눠준다고 한다.  어제(현지시간으로 지금 화요일 새벽 12시 55분이니) 잠깐 컨퍼런스 체크인도 할 겸 같이 온 회사 동료들도 만날 겸 나갔다 왔는데, 일단 엑스포 홀쪽 분위기는 작년이랑 비슷해 보였다. 오렐리 코너는 작년보다 약간 규모가 작아진거 같았고, 내 기억이 맞다면 작년에는 Riot Games의 부스가 보였는데, 일단 월요일날 오후에 확인해 봤을때는 부스가 없었다. 구글이 제법 규모가 있게 부스를 차렸고, Microsoft부스도 보였다. 그 외 클라우데라나 Pivotal, 아파치 등의 부스도 있었는데, 작년에 부스가 있었던 JFrog는 아직 없는 듯.

전체적인 컨퍼런스의 세션 내용은 OSCON 2014에서도 살펴볼 수 있겠지만 작년보다 Puppet이나 Chef에 대한 내용은 거의 없다시피 했고 대신 Docker나 가상환경, 클라우드 환경에 대한  세션이 늘었다. 구글이 부스를 크게 차리고 본격적으로 GO를 밀려고 하는건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GO관련 세션이 꽤 보였고, 작년에 꽤 여러개의 세션을 했던걸로 기억하는 Netflix의 세션은 딱 한갠가 보이는거 같다. Erlang쪽 세션이 많이 보이고, Elasticsearch랑 ELK쪽 세션이 꽤 많이 보인다. 하둡이랑 NOSQL쪽도 한쪽으로 잔뜩 치우치지는 않고 그냥 골고루 한두개 정도씩 세션이 있다.

자세한 내용은 화수목 세션을 좀 들어보고 시간이 되면 정리해서 다시 올리든가 해야 할 듯.

아참, OSCON의 발음은 오스콘이다. 오픈 소스 컨벤션(Open Source Convention).  OS + CON이라고 생각하고 가끔씩 오에스콘이라고 발음하시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