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11월 7일 수요일

싸이월드에서 이메일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습니다

싸이2에 급실망한 이후로 전혀 가보질 않았었는데, 오늘 간만에 가보니까 싸이월드에 이메일이 생겼네요.

지금까지는 로그인을 위해서 타 서비스의 email 을 입력하는 좋다면 좋고 나쁘다면 나쁜 구조였는데, 이제는 싸이월드 자체적으로 id 관리를 하려나 봅니다.

메일서비스를 시작하는 마당에 굳이 다른회사 이메일주소를 로그인 id로 제공할 이유는 없겠지요.

제가 주로 쓰는 이메일이 nobodyuknow@naver.com 인데, 이게 남한테 불러줄때도 참으로 거시기해서 아시는 분들은 아실 그 이메일 id로 싸이월드쪽 메일을 만들었습니다. 잘 쓰게 될지 어떨지는 ...
메일용량은 늦게 오픈하는 후발주자이니만큼 네이버이메일보다 많은 2G의 용량을 제공하네요.

이메일 주소를 생성하고 나서 서비스를 살펴보니 싸이월드쪽 초기화면과 기타등등의 서비스가 뉴스라든지 실시간 검색어 등등 예전의 SNS 스럽던 부분에서 네이버와 같은 포탈스러운 기능들이 그동안 많이 추가되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잘 아시다시피 현재 무선 nate.com 은 SK텔레콤이 운영하고 있고, 유선포탈 nate.com 은 SK 커뮤니케이션즈가 운영을 하고 있는 상태인데, 얼마전부터 조만간 nate.com 의 운영권이 SK텔레콤으로 넘어간다는 소문이 떠돌고 있습니다.

얼마전 흡수된 엠파스때에도 여러 경로를 통해서 SK커뮤니케이션즈가 엠파스를 흡수한다라는 소문이 무성했고 거의 기정사실이었습니다만, 당사자였던 SK커뮤니케이션즈만 그런 계획 없다라고 강력하게 부인을 했었지요.

하지만 얼마 안가서 공식적으로 SK커뮤니케이션즈와 엠파스의 통합발표가 있었던 걸 보면, 이번에도 아마 소문이 맞을거란 생각이 드는군요. ( 엠파스 주식을 그때 사서 약간 짭짤하긴 했었지요 -_-;; )

그 근거로 제시할 수 있는 것이 이번에 추가된 싸이월드 이메일 서비스를 추가와 '포탈스러운' 서비스를 개편, 그리고 엠파스와의 M&A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한때 cyworld.com 이라는 도메인으로 로그인을 하면 cyworld.nate.com 으로 포워딩되었었습니다만, 지금 다시 확인을 해보면 cyworld.com 도메인이 예전처럼 독립된 것도 이러한 가능성을 더욱 높여주는 부분입니다.

개인적으로  어차피 싸이월드나 엠파스 개별적으로는 부동의 1/2 위를 할 수도 없는 입장에서 총력을 다해도 모자랄 판에 유사한 서비스를 별개의 이름으로 제공한다는 것은 사실상 인력과 자원낭비라고 생각하고, 아마도 SK커뮤니케이션즈에서도 이러한 부분을 어떻게 해결할지에 대해서 상당한 고민이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아니면 대기업답게 인력/자원낭비가 있든말든 서비스도 중복해서 운영하고 사람들도 두배로 유지하고 똑같은 서비스 두개 유지할 수도 있겠습니다만, 그래서는 업계 1위, 나아가서 세계에 통하는 그런 훌륭한 서비스를 만들기는 불가능하겠지요.

두고 볼 일입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