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9월 8일 수요일

NHN DeView 2010 참가 후기 - 간단정리

오늘 NHN DeView 2010다녀왔습니다.
개인적으로 세션들 들으면서 생각난 것들 포함해서 간단하게 정리해 봅니다.



1. NHN의 test code 커버리지가 대략 60% 정도, frontend/backend 모두 포함해 그 정도인 것 같고 실제로는 frontend는 더 낮고 backend는 selenium등을 통한 UI테스트 케이스 때문에 좀 더 높은듯?

2. 사전신청은 왜받았나? 보통 사전신청하면 접수대에 접수하고 뭔가를 주거나 아니면 하다못해 사전신청한 사람들만 받거나 했던 것 같은데, DeView는 그런거 하나도 없었다. 참가한 사람은 다 입장할 수 있었던 듯. 사은품도 겸사겸사 받으면 좋았겠지만 사은품은 커녕 늦게 온 사람들은 유인물조차도 받지 못했고, The Platform 이라고 적힌 그 유인물은 이번 DeView 2010에서의 발표내용을 추린거 보다는 사내에서 정기적으로 발행하는 책자에다가 DeView 2010만 찍어넣은 것 같았다.
책자의 내용은 괜찮았음. 하지만 이걸 굳이 DeView 2010행사에서 나눠줄 이유는 없었음.

3. refactoring 및 테스트 자동화, UI테스트 자동화 세션은 준비하신 분께는 정말 미안한 말이지만 더도말고덜도말고 딱 시중에서, 혹은 해당 툴의 웹사이트에서 찾아볼 수 있는 수준의 수박겉핧기 수준이었고 거기서 한발 더 나아간 NHN만의 뭔가를 볼 수는 없었음.
내부툴 중에 Flash를 테스트하는 툴도 만들어 쓰고 한다고는 하던데, 그런거 공개한 것도 아니고... 흔히 웹UI 자동화테스트하다가 만나게 되는 ActiveX를 이용한 결재/인증등을 어떻게 테스트자동화를 하는지, captcha가 의무로 붙어있는 이런것들을 UI자동화 테스트할 수 있는 방법이라든지.. 뭐 아무튼 그런걸 좀 바랬는데...

selenium + Hudson 툴소개 및 refactoring / test case는 개발할때부터 만들어야 한다는 내용으로 정리 가능하겠다.

개발자 컨퍼런스였던만큼 거기 참석했던 사람들은 최소한 CI나 refactoring등은 대략 다 읽어봤을 거고 seleinum같은것도 돌려보다가 몇몇 문제들을 만나 그것에 대한 해답을 찾아보려 온 사람들일거라고 생각하는데...

4. NHN치고는 없어보이는 행사였음. 죄석은 진작에 꽉 차고 사이드 복도 입구에 사람들 서 있고, 가운데 복도에도 사람들이 두줄로 쭉 앉아서 관람을 해야 할 정도였음.
하다못해 바깥쪽에 잠시 쉬거나 할때 마실 수 있는 음료 정도라도 제공이 되면 좋았을 건데 그냥 물이랑 물컵. 이걸로 끝.



5. 개발자 컨퍼런스면 다양한 문제를 갖고 온 사람들이 질문을 하리라 생각하고, 발표자와 청중 사이에 그런 것들에 대한 토론과 QA를 하면서 유익한 시간을 갖게 되는 거라 생각하는데.. 발표 끝나면 질문 한두개 받고 다음 세션 관계로 세션 끝. 50분 공부하고 10분 쉬던 고등학교 시절 생각났음.

6. Arcus 및 memcahed 발표는 좋았음.
memcached만 하더라도 아직 존재 자체를 모르거나 실무에서 적용하지 않는 곳이 많았을 거라 생각하는데, 꽤 많은 도움이 되었을 듯. 해외에서는 제법 많이 사용하고 있지만.

정리.

발표수준 좀 높여서 DeView 2011 진행되길 기대해 봅니다.
그리고 사람 때거지로 모아서 그렇게 할거면 사전접수 같은거 번거롭게 하지 말고, 사전접수 할꺼면 접수된 사람들 제대로 초대해서 유익한 시간 만들어 주시길.
화두 던져주는 곳은 회사/동료/인터넷 등등 많으니 화두 던지는 수준만 진행하지 말고 뼈와 살이 되는 경험과 노하우를 전파하는 행사가 되길 바랍니다.

-P.S-
C 트랙은 한번도 안들어가서 발표가 어땠는지 모르겠고 죄다 A/B, 딱 한번 D들어갔다 나왔음.

댓글 2개:

  1. 떠들썩한 잔치에 먹을 거 없다더니... 그 꼴인가요;;;

    답글삭제
  2. @궁시렁 - 2010/09/16 18:58
    먹을것도 없었고 진짜로 먹을것도 없었고..

    차라리 한 몇만원 내더라도 먹을 거 있는 잔치였음 하네요.

    답글삭제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