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NHN DeView 2010 참가 후기 - 간단정리

오늘 NHN DeView 2010다녀왔습니다.
개인적으로 세션들 들으면서 생각난 것들 포함해서 간단하게 정리해 봅니다.



1. NHN의 test code 커버리지가 대략 60% 정도, frontend/backend 모두 포함해 그 정도인 것 같고 실제로는 frontend는 더 낮고 backend는 selenium등을 통한 UI테스트 케이스 때문에 좀 더 높은듯?

2. 사전신청은 왜받았나? 보통 사전신청하면 접수대에 접수하고 뭔가를 주거나 아니면 하다못해 사전신청한 사람들만 받거나 했던 것 같은데, DeView는 그런거 하나도 없었다. 참가한 사람은 다 입장할 수 있었던 듯. 사은품도 겸사겸사 받으면 좋았겠지만 사은품은 커녕 늦게 온 사람들은 유인물조차도 받지 못했고, The Platform 이라고 적힌 그 유인물은 이번 DeView 2010에서의 발표내용을 추린거 보다는 사내에서 정기적으로 발행하는 책자에다가 DeView 2010만 찍어넣은 것 같았다.
책자의 내용은 괜찮았음. 하지만 이걸 굳이 DeView 2010행사에서 나눠줄 이유는 없었음.

3. refactoring 및 테스트 자동화, UI테스트 자동화 세션은 준비하신 분께는 정말 미안한 말이지만 더도말고덜도말고 딱 시중에서, 혹은 해당 툴의 웹사이트에서 찾아볼 수 있는 수준의 수박겉핧기 수준이었고 거기서 한발 더 나아간 NHN만의 뭔가를 볼 수는 없었음.
내부툴 중에 Flash를 테스트하는 툴도 만들어 쓰고 한다고는 하던데, 그런거 공개한 것도 아니고... 흔히 웹UI 자동화테스트하다가 만나게 되는 ActiveX를 이용한 결재/인증등을 어떻게 테스트자동화를 하는지, captcha가 의무로 붙어있는 이런것들을 UI자동화 테스트할 수 있는 방법이라든지.. 뭐 아무튼 그런걸 좀 바랬는데...

selenium + Hudson 툴소개 및 refactoring / test case는 개발할때부터 만들어야 한다는 내용으로 정리 가능하겠다.

개발자 컨퍼런스였던만큼 거기 참석했던 사람들은 최소한 CI나 refactoring등은 대략 다 읽어봤을 거고 seleinum같은것도 돌려보다가 몇몇 문제들을 만나 그것에 대한 해답을 찾아보려 온 사람들일거라고 생각하는데...

4. NHN치고는 없어보이는 행사였음. 죄석은 진작에 꽉 차고 사이드 복도 입구에 사람들 서 있고, 가운데 복도에도 사람들이 두줄로 쭉 앉아서 관람을 해야 할 정도였음.
하다못해 바깥쪽에 잠시 쉬거나 할때 마실 수 있는 음료 정도라도 제공이 되면 좋았을 건데 그냥 물이랑 물컵. 이걸로 끝.



5. 개발자 컨퍼런스면 다양한 문제를 갖고 온 사람들이 질문을 하리라 생각하고, 발표자와 청중 사이에 그런 것들에 대한 토론과 QA를 하면서 유익한 시간을 갖게 되는 거라 생각하는데.. 발표 끝나면 질문 한두개 받고 다음 세션 관계로 세션 끝. 50분 공부하고 10분 쉬던 고등학교 시절 생각났음.

6. Arcus 및 memcahed 발표는 좋았음.
memcached만 하더라도 아직 존재 자체를 모르거나 실무에서 적용하지 않는 곳이 많았을 거라 생각하는데, 꽤 많은 도움이 되었을 듯. 해외에서는 제법 많이 사용하고 있지만.

정리.

발표수준 좀 높여서 DeView 2011 진행되길 기대해 봅니다.
그리고 사람 때거지로 모아서 그렇게 할거면 사전접수 같은거 번거롭게 하지 말고, 사전접수 할꺼면 접수된 사람들 제대로 초대해서 유익한 시간 만들어 주시길.
화두 던져주는 곳은 회사/동료/인터넷 등등 많으니 화두 던지는 수준만 진행하지 말고 뼈와 살이 되는 경험과 노하우를 전파하는 행사가 되길 바랍니다.

-P.S-
C 트랙은 한번도 안들어가서 발표가 어땠는지 모르겠고 죄다 A/B, 딱 한번 D들어갔다 나왔음.

댓글

  1. 떠들썩한 잔치에 먹을 거 없다더니... 그 꼴인가요;;;

    답글삭제
  2. @궁시렁 - 2010/09/16 18:58
    먹을것도 없었고 진짜로 먹을것도 없었고..

    차라리 한 몇만원 내더라도 먹을 거 있는 잔치였음 하네요.

    답글삭제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2011년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시간대 변경 + 기타 자동차관련

현재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선이 평일은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토/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인가 운영되고 있는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2011년 1월 1일부터 이게 바뀌어서 평일/주말 할 것 없이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됩니다.외우기 쉬워서 좋아졌다고 해야 하나... -_-;; 아무튼 그렇습니다. 네네.설/추석 명절때 운행되던 버스전용차선 시간제도 새벽1시부터 7시까진가? 끝나는 시간대는 정확히 모르겠네요.그 외 올해 자동차 관련된 변경사항 몇개가 있어 함께 정리합니다.1. 경차 소유자에 대한 연간10만원의 유류세 환급이 2년 연장되어 2012년까지 제공됩니다. 방법은 기존과 동일한 듯.2.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뒷자석 탑승자가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으면 범칙금 3만원.(자동차 전용도로라 함은 자동차만 다닐 수 있는 최고시속 90km/h 이하의 도로, 올림픽 대로/강변북로/남부순환로/양재대교/서부간선도로/분당내곡도시고속화도로 등등...)3. 날씨에 따른 제한속도 변경(이르면 7월부터 시행예정)현재 도로를 보면 비오면 20% 감속하고 눈오면 50% 감속하고 어쩌고 하는 규정이 있습니다. 네... 대부분의 운전자는 이걸 지키긴 하는데 칼같이 지키는 사람은 없는 것 같고, 고속도로 100km 달리던 사람이 비오면 90km정도로 달리는 정도? 인데 이걸 경찰청에서 날씨에 따라 자동으로 제한속도가 변경되고, 표지판 숫자도 바뀌는 ‘가변제한속도 제도’를 도입하기로 하고 이르면 오는 7월부터 시행예정이라고 합니다.왠지 이렇게 되면, 과속단속 카메라도 자동으로 이 정보에 따라서 과속단속 기준속도를 바꿀 것 같다는 느낌인데.. 어느 지역에서 지금 현재 비나 눈, 또는 안개가 끼이는지 어떻게 정확하게 알고 그걸 단속할 수 있을지 좀 걱정이군요. 예를 들어 터널 A를 지나기 전에는 눈이 오고 있었는데 터널 A를 지나고 나니 도로상태가 아주 양호하더라.. 라는 식이 되면 터널 A전에 있던 카메라는 시속 100km기준으로 50km/h 넘으면 단속되고, 터널 …

한국에서 미국으로 이주시 준비사항(이민/장기출장/기타등등)

아래 내용은 제가 올해 3월에 한국에서 미국 캘리포니아로 이사하면서 만들었던 체크리스트를 약간 손 본 겁니다. 원래는 같이 옮겨오던 직장 동료들과 만들었던 까페에 올렸던 건데 대부분 이사를 완료한 관계로 까페를 폐쇄 예정이라 정보저장/공유를 위해 가져왔습니다.

자동차 관련
* 경찰서(파출소 말고) 가서 영문으로 된 운전경력증명서. 미국 자동차 보험 가입할 때 할인혜택 있음.
* 대학/대학원 전공이 공학(Engineering) 이 들어가 있으면 대학졸업증명서 영문서류 준비.  캘리포니아에서 자동차 보험 가입시 "Engineer" 가 들어간 졸업증명서면 엔지니어 그룹 힐인이 있음.
* 한국에서의 자동차보험 가입증명서(영문)(가입했던 모든 보험사로부터 )
->위 3개로 가입하면 최대 캘리포니아에서 3~4년 운전한 사람이 받는만큼의 할인혜택이 가능한 경우도 있다고 함. 보험사에 따라서 한국운전경력 인정 안해주는 곳도 있음.

* 카페 및 인터넷 검색해서 캘리포니아 운전면허 필기시험 문제 출력 및 공부. 캘리포니아에서는 한글 필기시험을 볼 수 있습니다. 다만 인터넷에 떠도는 문제지의 답이 틀리게 표시된 경우가 많기 때문에 가장 정확하게는 현지에 도착한 이후 DMV에서 무료로 배포하는 운전자핸드북(한글버전 있음)으로 공부를 하거나 혹은 dmv.ca.gov 에서 pdf를 다운로드 받아 이론공부를 좀 하는게 좋습니다.
* 운전면허시험장 가서 국제운전면허 발급받을 것. 캘리포니아 면허 따기 전까지 항상 소지해야 하지만 사실상 이건 한국운전면허의 번역본 개념이라 항상 한국운전면허증/여권 같이 소지할 것.
* 차량 구입예정이면 미리 edmunds.com, truecar.com, kbb.com, carmax.com(중고차) 등에 들러 온라인으로 몇군데 최저 금액을 부르는 들러의 quote를 받아두고, 연락처 챙겨둘 것. down payment할 금액도 챙겨두기. 매월 판매조건 등이 달라지기 때문에 차종만 선택해 놓고 현지에 와서 딜하는게 차라리 더 …

개발자, 영어,  그리고 해외취업. 글쎄 과연 그렇게 호락호락할까?

오랜만에 포스팅하는 글이 영어 관련 쓸데없는 뻘글이라 좀 그렇지만, 페이스북에 적기 시작한 글이 너무 길어져서 블로그에 포스팅하기로 함.


미국에 2011년에 넘어왔으니까 올해로써 이제 미국생활 4년차 들어간다. 처음에 왔을때는 4년정도 여기 있으면 영어는 잘 하겠지라고 했는데 웬걸, 확실히 영어 울렁증은 없어지고 최소한 내가 지금 하려고 하는 말들이 100% 실시간으로 나오긴 하지만 여전히 그 수준은 내가 한국어를 구사하는 수준은 아닌지라 한 단어로 표현이 가능한 복잡미묘한 명사나 동사를 표현하기 위해 쉬운 단어들 몇개를 합쳐서 빙빙 둘러서 설명을 하는 그런 수준. 관심사인 부동산이라든가 게임이라든가 최신개봉 영화 뭐 이런 이야기들은 곧잘 하고 농담따먹기도 잘 하지만, 여전히 미국 문화의 베이스가 없으면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들이 많다. 당연히 깨알같은 문법 실수와 관사 생략은 기본.

작년인가 재작년인가 부터 부쩍 한국쪽 개발 커뮤니티나 컨퍼런스에 보면 개발자와 영어를 관련시킨 발표가 많아졌다. 어떤 사람들은 본인의 해외 어학연수 경험을 공유하기도 하고 또 어떤 사람들은 오픈소스 활동 경험을 공유하기도 하고.. 아무튼 기본적으로는 실력만 있으면 영어를 못해도 해외에서 개발자로 일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다라는 글들도 보인다.

물론 미리 겁 집어먹고 도전을 안하는 것도 바람직하진 않겠지만, 글쎄 과연 실력만 있으면 정말 괜찮을까? 개발자로써 상위 10%정도의 실력이라 코드로 진짜 모든 걸 말할 수 있는 수준이라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영어 관련 개발자 포럼의 글들 보면 그런 댓글들이 많이 보인다. 개발자는 코드로 말한다고. 근데 스스로 그런 수준인가 하는 건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일이다. 보통 개발자들이 자기는 다른 개발자보다 좀 더 특출나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많은데(여기에는 나 자신도 포함되는 듯), 좋든 싫든간에 그들 중 90%는 상위 10%가 아니니까.
바다 건너 이억만리에서 인터넷으로 버그 수정하고 코드 커밋하고 이메일로 비실시간 대화를 할 수 있는 오픈소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