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9월, 2011의 게시물 표시

Orange County Auto Show 후기

지난 주말에 Orange County Auto Show 를 다녀왔습니다. 입장료가 $10이었는데 주차료가 $20이더군요. 허허허~ 아무튼 찍은 사진들이 몇장 있어서 올려봅니다. 사진 장수가 꽤 될 것 같으니 혹시라도 데이터 종량제의 압박에 시달리시는 분이라면 브라우징을 자제하시는 것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여기 와서 차량 구매할 때 기아 스포티지와 함께 끝까지 경합을 벌였던 포드 포커스 해치백. 그때 이 모델이 처음 막 나와서 너무 인기가 높아(아니면 물량부족?) 시승조차 해볼 수가 없었더랬지요. compact쪽에서는 나름 가격대 성능비가 괜찮은 차량이었던 듯.







콜뱃 ZR1. 6.2L 엔진에서 뿜어내는 638HP을 자랑하는 괴물. –_-;; 단연 관심사였지만 10만불을 넘어가는 차량 가격때문인지 시승조차 해볼 수 없도록 문이 잠겨 있네요.


무려 $123,500.00.
그나마 시승 가능했던 컨버터블 모델.

앞 모델에 비해 무척이나 저렴한 $79,320.00에 모십니다. –_-;;




전시장의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보였던 닛산 쥬크. 세단도 아닌것이 SUV도 아닌것이 그 중간쯤의 어딘가를 지향하는 고객을 위한 차량인 듯 싶습니다. 시야가 높고 넓고 탑승하기 좋지만 SUV처럼 너무 크거나 굼뜨지는 않은 운전하는 재미가 있는 차량.


차량가격 $20,630.00

대략적인 사이즈를 가늠해 보실 수 있을 듯 합니다. (모델 신장 160cm)

역시나 많은 관심을 보인 100% 플러그인 전기차 닛산 Leaf. 한번 충전으로 100마일 정도 달릴 수 있고 예상 충전비용은 $3정도라고 하네요. 가정용 충전기와 급속 충전기 두가지를 사용할 수 있고, 자체적으로 네비게이션 제공 및 현재 남은 전력으로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를 원형으로 표시해주는 기능도 있더군요. 내연기관 차량에 비해서 부품들이 대폭 간단해진 관계로 유지보수 비용이 적게 드는 장점도 있다고 합니다.

차량 앞부분 Nissan 마크를 열면 충전단자를 볼 수 있습니다.

BMW전시장에서도 사진을 좀 찍었습니다만, 길거리에서…

blogger.com UI 개선

오랫만에 '로그인' 모드로 들어오니 그 사이 blogger.com 의 UI가 개선되었군요. 답답하던 글쓰기 UI들이 깔끔해졌습니다. 그 외 모바일 단말기에서 접속하는 경우 기존과 달리 '모바일 템플릿'을 설정해서 좀 더 편리하게 볼 수 있는 기능도 추가되었구요.(텍스트큐브에 이런 기능이 있었지요) '게시'(Save? Publish?) 버튼이 왜 타이틀 옆에 저렇게 가 붙어 있는지는 아직도 의문스럽지만요.

아참, 최근에 나름 '미국 자동차 여행' 이라고 할만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첫 번째는예~전에 갔던 라스베이거스였을테지만, 이번에는 정말로 직선으로 고고싱 8시간 거리인 샌프란시스코를 다녀왔습니다. 조만간 사진 및 여행경로 포스팅이 있을 듯 싶네요.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