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1월 31일 목요일

문서작업의 연속

이번에 과장승진하고 팀이 바뀐 이후 했던 작업들의 대부분은 문서작업이었다.

웹브라우저의 designMode 에서 만들어진 HTML 코드를 3개 이통사의 MMS 포맷으로 만들기 위한 공통포맷 파싱하는 자바스크립트 코딩한거 말고는 사실 했던 일들이 전부 문서작업인듯 싶은데...

그렇다고 작성한 문서가 RFP 니 하는 거창한 건 아니고 개발요구사항을 간단하게 정리해서 업체로 보내고 업체에서 결과 보내온거 정리해서 보고하고,  진행될 새 프로젝트의 man/month 산출해보고 개발일정 짜보고 하는 그런 작업들이었다.

회사 다니면서 코딩이나 개발을 좀 더 잘해볼려고 노력을 해본 적은 있어도 효율적인 문서화라든지 어떻게 하면 문서를 더 잘 쓸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은 거의 해본적이 없었던 게 사실이고 ( 서비스 운영쪽 특성상 만들어진 문서를 주로 받는 수동적 입장 ), 최근 문서작성하는 횟수가 빈번해지면서 서점(인터넷 서점 포함)에서 책구경을 하다 보면 제안서 잘쓰기 라든지 기획서 효과적으로 작성하기 등등 문서작성과 관련된 책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오늘 저녁쯤 서현 교보문고 가서 한두개 정도 내용을 파악한 뒤 아주 필이 팍~ 꽃히면 바로 구매하고 아니면 인터넷 주문을 할 생각이다.





그리고 최근 2~3년동안 나의 여가시간을 즐겁게 해주었던 와우(World Of Warcraft, MMORPG)도 요즘 접속률이 급격하게 떨어지고 있다.
"그 때" 가 된 것인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한동안은 온라인의 캐릭터 레벨업 보다는 그동안 정체되어 있던 오프라인의 나를 레벨업 시킬 때가 왔다는 생각이 들고, 최근 이명박의 TEE (  Teaching English in English ) 발표 이후 왠지 모를 위기감에 근 몇년간 손놨던 영어공부도 다시 해야 할거 같다는 생각이 아~주 심하게 들고 있다.

그러고보니 작년 하반기에 시작하려다가 MMS G/W 개발때문에 밀려났던 악기 1개 잘다루기 프로젝트도 조만간 다시 시작하고 싶다.

운동은... 원했던 만큼의 체중감소는 없었지만 아침마다 아내를 야탑 버스터미널로 바래다 주고 오면서 매일 운동하고 오니 일단 절반의 성공을 하는 중이라고 하겠다. ( 아내의 다리부상이 호전되어 이제 살짝 절뚝거리긴 하지만 걸을 수 있게 된 게 다행 )


오늘의 결론 : 1) 문서작성 잘해보자 2) 오프라인 레벨업에 신경쓰자.

댓글 2개:

  1. 와우 하다가 안하다가 정말... 번복 많이 했는데, 오프라인 레벨업이라... 정말 중요하죠 ㅋㅋ.



    광무선배 결혼식장에서 뵙겠습니다.

    답글삭제
  2. @Dol - 2008/02/04 08:17
    광무 결혼식날짜가 언제지? 아직 청첩장을 못받아서 -_-a

    답글삭제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