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몇주 안에 나올 새로운 Ribbit 서비스, 그리고 개발자 모델 변경

아무래도 개발자들이 계속 늘어남에 따라 기존의 Ribbit 플랫폼 기반 서비스 개발을 위해 무료로 제공해 주던 free call / free sms 등을 신용카드 결제정보와 연동하도록 바꿀 모양입니다.

다행히도 미리 Ribbit Developer 커뮤니티에 참가한 기존 개발자들은 향후 90일간 현재의 무료 서비스들을 그대로 이용할 수 있게 해주고 추가로 $25 credit 을 준다는군요. ( 그래봐야 개발하고 있는 게 없는데 -_-;; )

단계에 걸친 마이그레이션 후 4월 10일부터는 모든 신규 기능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랍니다.

아래는 Ribbit Developer 커뮤니티에서 날라온 이메일 전문.


Dear Ribbit Developer
Thanks for being a part of the Ribbit developer community. Over the next few weeks we will be rolling out a number of new services, a new developer model, a self-service path to monetization as well as significant infrastructure and UI improvements.


New Services and Functionality

  • International Calling

  • Voice-to-Text Transcriptions

  • Public Access Call Tokens (i.e. multi-login and widget deployment) 

  • Add and Manage Sub-Users

  • Self-Service Payments via Credit Cards

  • RESTful API (in Beta) - 2-Way SMS-Enabled Numbers (UK)

New Developer Model

We believe that innovation and new forms of interactivity will come from the ability to create rich, complex interactions using multiple services.  In order to make these services available to all developers, Ribbit will be moving to a model where developer accounts will be charged for overages beyond the free allowances. As our developer community grows, we are doing our best to balance our desire to give developers as much freedom as possible to develop with our services against our need to manage costs, particularly in today’s environment.  We trust that you understand this balance and will engage us in conversation during this process.
As a thank-you for being a part of our early adopter community — for the next 90 days — your Ribbit Developer account will be automatically configured with a special plan to allow continued use of the free services you’ve been receiving as well as an opportunity to add an additional $25 in free credits to try out our new services.


Infrastructure Improvements

As part of this release, we are migrating all developer accounts from the current developer sandbox to the production instance of the Ribbit Platform. This will result in a more robust service, enhanced support options and access to the full-suite of Ribbit Platform capabilities. One side-effect of the migration will be that existing call logs, messages and contacts will not be migrated, however all of your applications, recorded names, recorded greetings and your purpose phone number will not be affected.


Self-Service Path to Monetization

The new release will enable developers to create a billing account with Ribbit using a credit card. Upon establishing a billing relationship with Ribbit, usage and monetization limits placed on developer accounts will be lifted and developers will be free to monetize their applications and access previously restricted international dialing and messaging features.


Timing

This migration will occur in two phases, with the first phase starting on March 17th and completing by March 28th.  Pending completion of final testing, the second part of the migration will be completed by April 10th.  After this date, all of the new services listed above will be available.
We will send out more information on specific features and functionality as we get closer to the final migration dates. In the meantime you can discuss the new features, pricing or other questions in the Ribbit Developer Forums: Platform & Dev Portal Upcoming Releases.


Thank you for your support,
Team Ribbit

댓글

  1. 안녕하세요 님의 글을 잘 읽었습니다.

    글을 읽고 님의 도움을 요청하고자 합니다.

    제가 Ribbit로 어플리케이션을 만들려구 하는데요

    Credit 을 구입하구 어플리케이션을 만들어 SMS를 제 폰으로 받으려구 하는데 안되네요.

    혹시 사용법을 알고 계시면 알려주실수 있으신지요



    callbyflower@hotmail.com



    다음은 에러 로그입니다.

    1240215995421 2.5.0.1070:[DEBUG] api::RibbitServices :: new... add event:callLogsSummary, event map size:7

    1240215995421 2.5.0.1070:[DEBUG] api::RibbitServices :: new... add event:messageCreated, event map size:8

    1240215995437 2.5.0.1070:[DEBUG] api::RibbitServices :: new... add event:messageStateChange, event map size:9

    1240215995437 2.5.0.1070:[DEBUG] api::RibbitServices :: new... add event:messagesLoaded, event map size:10

    1240215995437 2.5.0.1070:[DEBUG] api::RibbitServices :: new... add event:messageSent, event map size:11

    1240215995453 2.5.0.1070:[DEBUG] api::RibbitServices :: new... add event:updateMessage, event map size:12

    1240215995453 2.5.0.1070:[DEBUG] api::RibbitServices :: new... add event:newVoicemail, event map size:13

    1240215997000 2.5.0.1070:[DEBUG] proxy::NetConnectionProxy :: <-- [17]:messageProxy-rtmp <-- getcallloglist <event type="getcallloglist" transactionid="17" status="ok" encoding="plain-text"> ...[length=1] active=1

    1240216039593 2.5.0.1070:[DEBUG] controller::MessagingCommander :: --> [object MessageManager] executing [object MessagingCommander]

    1240216039593 2.5.0.1070:[DEBUG] proxy::NetConnectionProxy :: --> [18]:messageProxy-rtmp --> sendsms <event type="sendsms" mobile="0118201062250458" text="test message" subject="test" component="msgbox" transactionid="18"/>

    1240216040250 2.5.0.1070:[DEBUG] proxy::NetConnectionProxy :: <-- [18]:messageProxy-rtmp <-- sendsms <event type="sendsms" transactionid="18" status="error" errorstr="Failed to send SMS. Carrier name = 'null', number = '8201062250458'" errorcode="-5" encoding="plain-text"/> active=1

    답글삭제
  2. @imjoy - 2009/04/20 17:28
    현재(2009/04/21) Ribbit에서는 미국내의 4개 이통사인 Verizon, T-Mobile, ATT, Alltel에 한해서 SMS 를 지원하고 있는듯 합니다. 에러 메세지의 carrier null로 나오는 것도 그래서 그런 것 같구요.



    http://developer.ribbit.com/help#Q21 참고하세요.

    답글삭제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2011년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시간대 변경 + 기타 자동차관련

현재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선이 평일은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토/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인가 운영되고 있는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2011년 1월 1일부터 이게 바뀌어서 평일/주말 할 것 없이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됩니다.외우기 쉬워서 좋아졌다고 해야 하나... -_-;; 아무튼 그렇습니다. 네네.설/추석 명절때 운행되던 버스전용차선 시간제도 새벽1시부터 7시까진가? 끝나는 시간대는 정확히 모르겠네요.그 외 올해 자동차 관련된 변경사항 몇개가 있어 함께 정리합니다.1. 경차 소유자에 대한 연간10만원의 유류세 환급이 2년 연장되어 2012년까지 제공됩니다. 방법은 기존과 동일한 듯.2.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뒷자석 탑승자가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으면 범칙금 3만원.(자동차 전용도로라 함은 자동차만 다닐 수 있는 최고시속 90km/h 이하의 도로, 올림픽 대로/강변북로/남부순환로/양재대교/서부간선도로/분당내곡도시고속화도로 등등...)3. 날씨에 따른 제한속도 변경(이르면 7월부터 시행예정)현재 도로를 보면 비오면 20% 감속하고 눈오면 50% 감속하고 어쩌고 하는 규정이 있습니다. 네... 대부분의 운전자는 이걸 지키긴 하는데 칼같이 지키는 사람은 없는 것 같고, 고속도로 100km 달리던 사람이 비오면 90km정도로 달리는 정도? 인데 이걸 경찰청에서 날씨에 따라 자동으로 제한속도가 변경되고, 표지판 숫자도 바뀌는 ‘가변제한속도 제도’를 도입하기로 하고 이르면 오는 7월부터 시행예정이라고 합니다.왠지 이렇게 되면, 과속단속 카메라도 자동으로 이 정보에 따라서 과속단속 기준속도를 바꿀 것 같다는 느낌인데.. 어느 지역에서 지금 현재 비나 눈, 또는 안개가 끼이는지 어떻게 정확하게 알고 그걸 단속할 수 있을지 좀 걱정이군요. 예를 들어 터널 A를 지나기 전에는 눈이 오고 있었는데 터널 A를 지나고 나니 도로상태가 아주 양호하더라.. 라는 식이 되면 터널 A전에 있던 카메라는 시속 100km기준으로 50km/h 넘으면 단속되고, 터널 …

한국에서 미국으로 이주시 준비사항(이민/장기출장/기타등등)

아래 내용은 제가 올해 3월에 한국에서 미국 캘리포니아로 이사하면서 만들었던 체크리스트를 약간 손 본 겁니다. 원래는 같이 옮겨오던 직장 동료들과 만들었던 까페에 올렸던 건데 대부분 이사를 완료한 관계로 까페를 폐쇄 예정이라 정보저장/공유를 위해 가져왔습니다.

자동차 관련
* 경찰서(파출소 말고) 가서 영문으로 된 운전경력증명서. 미국 자동차 보험 가입할 때 할인혜택 있음.
* 대학/대학원 전공이 공학(Engineering) 이 들어가 있으면 대학졸업증명서 영문서류 준비.  캘리포니아에서 자동차 보험 가입시 "Engineer" 가 들어간 졸업증명서면 엔지니어 그룹 힐인이 있음.
* 한국에서의 자동차보험 가입증명서(영문)(가입했던 모든 보험사로부터 )
->위 3개로 가입하면 최대 캘리포니아에서 3~4년 운전한 사람이 받는만큼의 할인혜택이 가능한 경우도 있다고 함. 보험사에 따라서 한국운전경력 인정 안해주는 곳도 있음.

* 카페 및 인터넷 검색해서 캘리포니아 운전면허 필기시험 문제 출력 및 공부. 캘리포니아에서는 한글 필기시험을 볼 수 있습니다. 다만 인터넷에 떠도는 문제지의 답이 틀리게 표시된 경우가 많기 때문에 가장 정확하게는 현지에 도착한 이후 DMV에서 무료로 배포하는 운전자핸드북(한글버전 있음)으로 공부를 하거나 혹은 dmv.ca.gov 에서 pdf를 다운로드 받아 이론공부를 좀 하는게 좋습니다.
* 운전면허시험장 가서 국제운전면허 발급받을 것. 캘리포니아 면허 따기 전까지 항상 소지해야 하지만 사실상 이건 한국운전면허의 번역본 개념이라 항상 한국운전면허증/여권 같이 소지할 것.
* 차량 구입예정이면 미리 edmunds.com, truecar.com, kbb.com, carmax.com(중고차) 등에 들러 온라인으로 몇군데 최저 금액을 부르는 들러의 quote를 받아두고, 연락처 챙겨둘 것. down payment할 금액도 챙겨두기. 매월 판매조건 등이 달라지기 때문에 차종만 선택해 놓고 현지에 와서 딜하는게 차라리 더 …

개발자, 영어,  그리고 해외취업. 글쎄 과연 그렇게 호락호락할까?

오랜만에 포스팅하는 글이 영어 관련 쓸데없는 뻘글이라 좀 그렇지만, 페이스북에 적기 시작한 글이 너무 길어져서 블로그에 포스팅하기로 함.


미국에 2011년에 넘어왔으니까 올해로써 이제 미국생활 4년차 들어간다. 처음에 왔을때는 4년정도 여기 있으면 영어는 잘 하겠지라고 했는데 웬걸, 확실히 영어 울렁증은 없어지고 최소한 내가 지금 하려고 하는 말들이 100% 실시간으로 나오긴 하지만 여전히 그 수준은 내가 한국어를 구사하는 수준은 아닌지라 한 단어로 표현이 가능한 복잡미묘한 명사나 동사를 표현하기 위해 쉬운 단어들 몇개를 합쳐서 빙빙 둘러서 설명을 하는 그런 수준. 관심사인 부동산이라든가 게임이라든가 최신개봉 영화 뭐 이런 이야기들은 곧잘 하고 농담따먹기도 잘 하지만, 여전히 미국 문화의 베이스가 없으면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들이 많다. 당연히 깨알같은 문법 실수와 관사 생략은 기본.

작년인가 재작년인가 부터 부쩍 한국쪽 개발 커뮤니티나 컨퍼런스에 보면 개발자와 영어를 관련시킨 발표가 많아졌다. 어떤 사람들은 본인의 해외 어학연수 경험을 공유하기도 하고 또 어떤 사람들은 오픈소스 활동 경험을 공유하기도 하고.. 아무튼 기본적으로는 실력만 있으면 영어를 못해도 해외에서 개발자로 일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다라는 글들도 보인다.

물론 미리 겁 집어먹고 도전을 안하는 것도 바람직하진 않겠지만, 글쎄 과연 실력만 있으면 정말 괜찮을까? 개발자로써 상위 10%정도의 실력이라 코드로 진짜 모든 걸 말할 수 있는 수준이라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영어 관련 개발자 포럼의 글들 보면 그런 댓글들이 많이 보인다. 개발자는 코드로 말한다고. 근데 스스로 그런 수준인가 하는 건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일이다. 보통 개발자들이 자기는 다른 개발자보다 좀 더 특출나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많은데(여기에는 나 자신도 포함되는 듯), 좋든 싫든간에 그들 중 90%는 상위 10%가 아니니까.
바다 건너 이억만리에서 인터넷으로 버그 수정하고 코드 커밋하고 이메일로 비실시간 대화를 할 수 있는 오픈소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