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3월 26일 목요일

2009년 3월 27일 읽은 책

최근 도서를 아예 읽지 않는건 아닙니디만 포스팅을 뜸하게 하고 있습니다. 도서 중 몇권은 사두고 펴보지 않은 것들도 있네요.

일단 정리도 할 겸 적어봅니다.


1. 헬로, 안드로이드



헬로, 안드로이드 - 8점
에드 버넷 지음, 한정민 옮김/ITC(아이티씨)

안드로이드 관련문서를 본적은 있지만 매번 튜토리얼 찾아보면서 하기도 귀찮고, 사실 이런식으로 하면 시간이 좀 많이 걸립니다.

할수만 있다면 괜찮은 스승이나 교재를 가지고 처음부터 끝까지 연관성있는 내용으로 쭉 훑어보는게 최고죠.

전체가 10장으로 이루어져 있는 이 서적은 6장까지의 내용이 게임 '스도쿠' 를 만드는 내용으로 채워져 있고 나머지 부분에 SQLite 나 센서사용법, 웹브라우저 써먹기, 쓰레드, OpenGL 의 내용으로 채워져 있습니다.

내용은 정말로 "Hello, Android" 의 수준이며 안드로이드 입문자에게 권장할만합니다.

Java 에 대해 어느정도 익숙하고 Eclipse를 사용하고 있는 독자라면 주말동안 충분히 따라하면서 볼 수 있을겁니다.

번역서라서 그렇겠지만 내용치고는 가격이 좀 높은 것이 단점이라면 단점이겠습니다.


2. 스프링 2.5 프로그래밍


웹 개발자를 위한 스프링 2.5 프로그래밍 - 10점
최범균 지음/가메출판사

구입한지는 좀 되었지만 그나마 최근에 와서야 나름 내용을 다 봤다라는 수준( 책을 쭉 읽어보면 모르는 내용이 거의 없고 업무에도 적용해 본? )이 되어서 정리해봅니다.

Spring 2.5 프레임워크를 다루는 서적이고 국내에서 출간된 서적 중 몇 안되는 스프링 서적 중 하나입니다.

출간된 최근 서적 중 2.5 버전을 다루는 거의 유일한 서적이고, 내용이나 가격면에서 흠잡을만한데가 별로 없는 잘 만들어진 입문서입니다.


3. 빌 게이츠, Nextpage


빌 게이츠, Next Page - 6점
메리 조 폴리 지음, 양승민 옮김/엘도라도


원제가 "Microsoft 2.0: How Microsoft Plans to Stay Relevant in the Post-Gates Era" 인 이 서적은 빌게이츠가 직접 집필한 서적이 아닙니다.('미래로 가는 길' 이나 '생각의 속도'  는 빌게이츠가 저자로 되어 있죠)

현재와 미래의 MS와 제품전략, 비즈니스 모델 등에 대해서 알고 싶은 사람들이라면  읽어볼만한 서적입니다. 사실 전 MS에 대해서는 거의 아는 게 없어서(다른 회사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지만) 정보습득을 위해 이 책을 골랐는데 나름 괜찮은 선택이었던 것 같습니다. 윈도우모바일/윈도우/검색/온라인서비스/XBOX/라이센스 정책 등 MS의 서비스에 대한 내용 뿐만 아니라 현 MS의 핵심인재들에 대한 설명도 함께 곁들이면서 누가 포스트 게이츠 시대의 MS를 이끌 것인지에 대한 견해도 함께 밝히고 있습니다. (그 중에 제가 아는 인물은 스티브 발머, 레이 오지 딱 두명이더군요. -_-;;;)

정가는 13,000원으로 분량이나 번역서인 점, 그리고 내용등을 감안하면 비싸다는 생각은 안듭니다. 다만 원제와 비교해 볼때 번역본의 제목인 "빌게이츠, Nextpage" 는 다분히 출판사의 낚시성 떡밥강화의 성격이 강해보이는 점이 불만이라면 불만입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