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1월 7일 월요일

가을이 집에 온 날 ( 2011/10/08 PST)

OC 동물보호소로부터 고양이를 데리러 오라는 연락을 계속 기다리곤 있었지만 연락이 와 봐야 오후 늦게나 혹은 월요일날 데리러 갈거라고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의외로 12시가 막 되기 전에 연락이 왔다. 수술은 잘 되었고 애 상태가 좋으니까 오늘 오후 3시 이후에 와서 데려가도 된다는 것이었다. 마침 옥경님의 고양이도 토요일날 데려오라고 연락을 받은 터라 같이 가기로 하고(물론 차는 따로) 보호소로 출발했다. 접수하고 20분쯤 기다리니 직원이 종이박스에 담긴 가을이를 넘겨주었다. 박스 안에서 처량하게 냑~ 냑~ 하고 우는 소리를 듣고 종이박스를 열어보았는데, 아침일찍 수술했다고는 믿기 어려울만큼 상태가 건강하고 팔팔했다.
즉석에서 어제 구입해 가져갔던 캐리어에 가을이를 옮기고 주의사항에 대해서 직원의 설명을 들었다. 한동안 음식 너무 많이 주지 말고 10일간은 목욕 금지, 과도한 활동금지, 회복 및 새 집에 적응할때까지 조용하고 따뜻한 곳에 자리를 마련해 주고 쉬게 둘 것 등등...


 집에 데려오자마자 배가 고플 것 같아서 전날 구입했던 고양이용 사료와 물을 줬는데.. 잘 먹더라. 지나치게 똥꼬발랄해서 배에 나있던 수술자국이 아니었으면 정말 아침에 수술한게 맞나 싶을 정도였다.


 눈치를 보긴 했지만 처음부터 사람을 별로 무서워하지 않고 발랄한 것이 아마도 버려진 고양이가 아니고 어느 가정집에서 어미고양이가 낳은 새끼를 주인이 감당하지 못하고 보호소에 갔다준게 아닌가 잠직이 되긴 하는데.. 아무튼 이렇게 해서 우리 부부는 '가을이'라고 이름지은 어린 생명을 책임지게 되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