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6월 25일 수요일

여행과 어학의 계절이 왔나봅니다

2008/06/20 ~ 2008/06/26일 현재까지의 daum webinsde 분석내용입니다.

image


바야흐로 여름휴가가 다가오는 관계로 자동차 전국일주에 대한 유입검색어가 늘었습니다. 게다가 방문깊이도 평균 3 depth !

게다가 제가 다니고 있는 버테코 어학원에 대한 유입검색어도 꽤 늘었습니다. 대학생들이 방학을 대비하여 학원을 알아보는 것일까요?


비록 고유가 시대이긴 하지만 저도 7~8월 중으로 아내와 함께 가까운 일본이나 중국 상해, 홍콩 같은 곳을 짧게 주말여행 형태로 다녀오고 싶어서 이것저것 알아보는 중이긴 합니다.

해외여행이라고 해봐야 회사에서 지원해주는 제도를 이용해서 괌 한번 갔다온 거, 그리고 신혼여행으로 필리핀 세부 다녀온 거, 역시 또 회사에서 예전 마이벨 서비스 운영할때 수고했다고 단체로 보내준 동경 밤도깨비 (1박 3일) 가 전부이지만요.  그러고보니 평생 3번 해본 해외여행 중에 두번은 회사 덕분이군요.

43places.com 에서 제가 다녀온 지역을 체크해봤는데, 아직 가봐야 할 곳이 엄청나게 넓더군요. 미국/캐나다/중국/호주 이렇게만 다녀와도 세계지도의 상당부분을 빨갛게 칠할 수 있을텐데요 에고고~  시간도 없고 돈도 없고 -_-;;


어학은.. 7월도 역시 버테코 VCC 클래스에 등록을 했습니다. 다만 Holly 에 이어 새로 6월 한달간 우리를 가르쳤던 Ann 이 7~8월 동안 잠시 다른 곳에 갔다가 9월에 오는 관계로 7월~8월은 아마 다른 강사가 수업을 들어올 것 같은데, 제발  Holly 나 Ann 처럼 발음 정확하고 알아듣기 쉬운 여자강사분이 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남자강사는 대부분의 경우 목소리가 낮고 굵어서 울리는 경향이 있고, 제 귀에는 말하는게 잘 안들리더라구요. ( 반면 여자강사보다는 말이 느리다는 장점은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