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월 14일 수요일

회사 내 Mac 유저 급증!

최근 TFT쪽에 MacBook Pro 4대 및 영업쪽 MacBook 이 들어온 후 사내에 Mac 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O혜 대리도 개인돈으로 무려 맥북프로! 를 질렀고, 응과장님은 쓰던 구형 맥을 처분하고 신형맥을 구입했습니다. 구형 맥은 유O해 대리가 저렴하게 분양받았습니다.

TFT소속인 분들 말고는 iPod Touch/iPhone 용 app 개발을 할지 어떨지는 모르겠습니다만, Cocoa 로 MacOS 용 s/w 를 개발할 수도 있을테고 혹시 압니까? 향후 다른쪽 프로젝트 나갔을때 O&M 클라이언트 툴을 맥용으로 개발해 달라는 별난 회사가 있을지? -_-;;;

며칠동안 MacBook 을 쓰면서의 느낌을 12가지 정도로 요약해 보면 ( 쓰고 보니 12가지 정도 ... )


1. 맥의 키보드에서 Command + C 가 윈도우의 Ctrl + C 보다 손가락에 부담이 덜 가는 느낌.

2. 어플리케이션 종료도 윈도의 Alt + F4 보다 Command + Q 가 훨씬 편하다.

3. 아무튼 종료도 빨리 되고 부팅도 빨리 되는 MacBook 만세.

4. 사용자가 적어서 그럴 수도 있겠지만 아무튼 구질구질한 백신같은거 설치 안해도 아무 문제 없어서 너무 편하다.

5. 모바일미 등 몇몇 사이트들은 사파리에서만 UI가 제대로 보인다. -_-;;;;

6. 어제 저녁에 쓸 일이 있어서 개인적으로 구입했던 삼보 에버라텍 2500을 꺼냈는데... 서브노트북으로 쓸려고 분명히 작은걸로 샀던 거 같은데 너무 두껍드라. -_-;;

7. iChat 가끔씩 잘죽는다.

8. xcode 좋다. 내부적으로 SCM도 통합되어 있고.. IB도 좋다. 근데 맥도 기본예제 이상 넘어가면 개발하는건 비슷비슷하고 결국 동적으로 생성하는 것들은 죄다 코딩으로 처리할 수 밖에 없다. There is no silver bullet. ( 한두번 속냐?  )

9. 코코아 프로그래밍3판 번역본은 생각보다 오타가 많다. 하지만 책의 오타들은 대부분 사소한 것들이고 책을 처음부터 잘 따라 읽었다면 별 무리없이 책을 독파할 수 있다.

10. iPod Touch/iPhone 어플을 처음 개발하려는 사람은 코코아 프로그래밍을 끝까지 읽어보는게 훨씬 도움이 더 된다. 
어차피 iPhone 용 기본 예제들 몇개 해보고 나서부터는 Cocoa 나 Objective-C 의 내용을 모르면 삽질하는데 시간이 더 걸린다.

11. Posix 기반 또는 unix/linux 에서 C기반으로 오랜 기간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한 경험이 있는 개발자라면 MacOS 에서의 개발도 추천할만 하다.

12. 인터넷 뱅킹은 어쩔 수 없다. -_-;;;

사내 Mac 유저의 증가와는 별개로 코코아 프로그래밍 책을 사서 처음부터(중간중간 비관심 분야는 몇부분 생략하며) 책을 읽기 시작해서 지난주 7일인가 8일쯤에 책을 다 읽었고, 실제로 iPod Touch용 app개발을 시작해 본 건 삼사일 정도 되었습니다.

마침 팀내에 시스템 구축 제안을 해야 하는 일이 생겼는데 그 한 부분으로 스마트폰쪽 대응 부분도 한 귀퉁이에 넣고 실제로 어느정도 동작하는 데모를 보여주기로 해서 ... 좀 더 필사적으로 프로그래밍을 하고 있습니다.

금요일 정도면 어떻게든지 돌아가(는 척 하)는 첫번째 iPhone App가 나올 것 같습니다.
그래봐야 아마 기본적인 View 및 컨트롤러의 사용법을 익히는 정도일 것 같습니다만....


댓글 2개:

  1. @지민아빠 - 2009/01/15 10:59
    전 국민은행이라서 Parallels 를 써야... ㅋㅋ

    답글삭제

가장 많이 본 글